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싱가포르 韓백신 사용 잠정중단…질병청 "사망 인과성 낮아"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6 19: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남해=뉴시스]차용현 기자 = 23일 오후 경남 남해군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접종할 백신을 점검하고 있다. 2020.10.23.    con@newsis.com
[남해=뉴시스]차용현 기자 = 23일 오후 경남 남해군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접종할 백신을 점검하고 있다. 2020.10.23. con@newsis.com


싱가포르, 백신제품 2개 접종중단…질병청 "1개만 한국산"


싱가포르 보건당국이 국내에서 독감(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가 잇따르자 한국산 백신 사용의 일시 중단을 권고했다. 국내에서 독감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한 사람은 지난 25일 기준 59명으로 늘었다.

질병관리청은 그러나 사망과 접종과의 인과성이 낮다고 보고 일정대로 국가예방접종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또 싱가포르의 경우 국내 상황을 보고 잠정 중단한 것으로 한국산 백신의 신뢰성 문제는 아니라고 밝혔다.

이선규 질병관리청 예방접종관리과장은 26일 백브리핑에서 “싱가포르가 중단을 권고한 것은 국내 사망사례가 있는 제품 중에서 싱가포르 자국 내 공급되는 제품으로 국산과 외산 각 1개다"고 말했다.

전날(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와 보건과학청(HSA)은 전날 늦게 성명을 내고 '스카이셀플루4가'와 '박씨그리프테트라' 독감 백신 사용을 일시적으로 중단하라고 권고했다고 밝혔다.

스카이셀플루4가는 한국의 SK바이오사이언스가, 박씨그리프테트라는 프랑스 사노피가 각각 제조했다. 모두 한국산 제품인 것으로 일부 보도돼 한국산 독감 백신에 대한 불신감을 더욱 키우는 상황이다.

싱가포르 보건부는 현재까지 싱가포르 내에서 독감 예방접종과 관련된 사망자는 보고되지 않았으나 예방 조치 차원에서 이번 접종 중단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 과장은 “해당 제약사를 통해 확인해보니 (싱가포르 측이) 한국의 상황을 모니터링하면서 잠정 중단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특정 제조사의 특정 제품에서 사망 사례 신고가 이뤄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제품의 신뢰성 문제로 보기는 어렵다”고 했다.




[인천=뉴시스] 이종철 기자 = 독감백신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26일 오전 인천시 부평구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에서 만 62~69세 사이의 어르신들의 무료독감 예방접종 안내문과 독감 예방접종 주의시항을 보여주고 있다. 2020.10.26.   jc4321@newsis.com
[인천=뉴시스] 이종철 기자 = 독감백신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26일 오전 인천시 부평구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에서 만 62~69세 사이의 어르신들의 무료독감 예방접종 안내문과 독감 예방접종 주의시항을 보여주고 있다. 2020.10.26. jc4321@newsis.com



-백신 접종 후 사망 59명..."46명 인과성 없어"-


질병청에 따르면 독감백신 사망신고는 24일 48명에서 25일 59건으로 하루 만에 11명 늘었다. 지난 23일 36명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이틀 만에 23명이 증가했다. 70대·80대가 각 26명으로 가장 많고 60대 미만 5명, 60대 2명이다.

질병관리청이 전날 피해조사반 신속대응 회의를 열어 추가된 사망 사례 20명에 대해 예방접종과의 인과성을 판단한 결과, 독감백신 접종 후 급성으로 증상이 악화되는 아나필락시스 쇼크는 없었다.

20명의 사망 사례와 관련해 동일 의료기관, 동일 날짜, 동일 제조번호 접종자들을 대상으로 이상반응 여부를 확인한 결과에서도 접종부위 통증 등 경증 외에 중증 이상반응은 없었다. 질병청은 백신 이상이나 접종 과정에서 문제가 생겼을 가능성을 낮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사망 사례에 대한 기초조사 및 역학조사 결과, 백신 이상반응으로 추정되는 소견이 없었고 심혈관계 질환 등 기저질환 악화에 따른 사망 가능성을 높게 봤다.

질병청은 앞서 1차로 사망자 26명에 대한 사인을 검토한 결과에서도 백신 접종과의 인과 관계가 매우 낮아 특정 백신을 재검정하거나 국가예방접종사업 중단을 고려할 단계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지난 25일까지 신고된 사망 사례와 관련한 백신은 총 7개 제조회사, 37개 제조번호다. 이중 동일 제조번호에서 2건 이상의 사망신고가 있는 것은 총 14개였다.

피해조사반은 예방접종과의 인과성을 배제할 수 없는 2명 이상의 중증 이상반응(사망 포함) 사례가 발생할 경우에만 독감백신 사용 중지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독감백신 접종자는 이날 0시 기준 1468만명이다. 그중 국가예방접종사업을 통해 접종한 사람이 968만명이다. 이상반응은 1231명 신고됐으며 예방접종과의 인과성이 확인된 사례는 없었다.

이날부터 만 62세~69세 어르신 대상 독감백신 무료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오후 1시 기준 어르신들 26만3240명이 접종을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백신 접종으로 인한 사망 인과성이 낮다는 방역당국의 발표를 믿고 백신 접종에 나섰다는 관측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