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추미애 "김봉현, 이 정도면 공익제보자"…아들 군의혹 저격

머니투데이
  • 안채원 기자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6 18:5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 대해 "이 정도면 공익제보자라고 치켜세워줘야 한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해당 발언은 '(김봉현이) 검사 부인들에게 명품 핸드백을 줬다는 감찰 중인 사안을 아까 장관이 말했는데 감찰 사안을 말하는 것이 적절하냐'는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앞서 추 장관은 이날 오전 국감 도중 라임자산운용 검찰 비리 의혹과 관련해 "부인들에게는 명품 핸드백을 줬다는 등 내용이 많다"는 발언을 했다. 이에 조 의원이 구체적인 설명을 요구하자 추 장관은 "감찰 중인 사안이라 말하기 어렵다"고 했다.

추 장관은 감찰 사안을 언급한 것을 지적하는 조 의원의 질의에 발끈한 모습을 보이며 '아들 군 휴가 의혹'을 제기한 야당 의원들을 저격하는 발언도 내놨다.

그는 "여태 의혹이라고 하면서 수십만건의 기사를 날린 의원님을 비롯해 많은 사람들이 원래의 제보를 한 사람을 '공익제보자'라고 굉장히 치켜세우지 않았냐"며 "그렇다면 김봉현의 진술은 일부 확인이 되면 공익제보자라고 치켜줘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