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제주 수돗물 깔따구 유충 3종 확인…"인천과 다른 종"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6 19: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3종 중 2종은 국내미기록종

제주 수돗물에 발견된 유충(서귀포시 제공)© 뉴스1
제주 수돗물에 발견된 유충(서귀포시 제공)© 뉴스1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 제주 수돗물에서 발견된 유충은 타마긴털깔따구와 깃깔따구속, 아기깔따구속 유충 등 3종의 깔따구 유충으로 확인됐다.

인천 수돗물에서 발견된 유충과는 다른 종으로, 이중 깃깔따구속과 아기깔따구속 유충은 국내 미기록 종이다.

제주특별자치도 상하수도본부는 지난 19일 국립생물자원관에 유충의 유전자(DNA) 분석을 의뢰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26일 밝혔다.

타마긴털깔따구 유충은 잔잔한 물의 시원한 곳 등에 서식하며 봄과 가을에 우화(유충에서 성충으로 되어가는 과정)하는 것이 특징이다. 몸은 전반적으로 검은빛을 띄며, 성충의 몸길이는 수컷 2.53~2.82㎜, 암컷 2.05㎜ 수준이다.

깃깔따구속 유충은 일반적으로 흐르는 물에서 서식하며, 아기깔따구속 유충은 거의 모든 수생환경에서 발견되지만 일부 식물에 굴을 파고 들어가 생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공언 제주도 상하수도본부장은 “현미경 사진을 통한 1차 형태 분석에서는 깔다구 유충으로 추정됐으나, 정밀한 분석을 위해 유충 샘플을 통한 2차 유전자 분석을 추진하게 됐다”며 “유충의 생태적 특징이 확인된 만큼 역학조사반 운영을 통해 원인 규명과 유충 유입 방지 대책 마련에 속도를 낼 방침”이라고 밝혔다.

제주도는 27일부터 수돗물 유출 발생 원인규명 등을 위한 민?관 합동 역학조사반을 본격 운영할 방침이다.

한편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25일까지 접수된 수돗물에서 유충이 보인다는 민원은 76건으로, 이 가운데 실제 유충이 확인된 사례는 모두 57건이다. 4건은 조사중에 있다.

이번 서귀포 지역에서 발견된 유충은 용천수를 수원으로 사용하는 강정정수장에 올해 태풍 등으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평소에 물이 흐르지 않은 인근 '건천'에서 물이 범람해 하천에서 서식하는 유충이 정수장에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제주도 조사결과 강정정수장을 제외한 나머지 16개 정수장에서는 유충이 추가로 발견되지 않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산타랠리보다 중요한 고배당주…투자자들이 관심 적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