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추미애 "검찰총장은 정치인 아닌 검사" 윤석열 저격

머니투데이
  • 안채원 기자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6 21:3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은 정치인이 아니다"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한 뼈있는 발언을 내놨다.

추 장관은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서 "검찰총장은 직급상 총장일 뿐 법률적으로 기본은 검사"라며 "정치인이 아니다. 검사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고기영 법무부 차관을 향해 '검찰총장도 검사냐'고 물었다. 이에 고 차관이 "그렇다"고 답하자 김 의원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를 듣던 추 장관은 자신이 직접 보충 설명을 하겠다고 요청했다. 추 장관은 "혹시 국민들께서 검찰총장이 검사가 아닌 것으로 오해할 수 있다"며 "직급상 총장일 뿐 기본은 검사"라고 답했다.

추 장관은 여기에 한 마디를 덧붙였다. 그는 "(검찰총장은) 정치인이 아니다"라며 "검사다"라고 다시 말했다. 이에 일부 여당 의원은 "네 맞습니다"라고 맞장구를 치기도 했다.

추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유력 대권주자로 부상한 윤 총장을 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추 장관은 윤 총장이 앞선 대검찰청 국감에서 퇴임 후 정치 가능성을 열어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윤 총장은) 내일 당장 정치를 하더라도 (국감에서는) '전혀 정치할 생각이 없다'고 해서 검찰 조직의 안정을 지켰어야 했다"고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