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 美에 보복…6개 미국 언론에 "운영정보 내라"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7 06:5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AFP
사진=AFP
중국이 미국 언론 6개사에 국 내 영업에 대한 상세한 운영 정보를 제출하라고 26일 지시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성명에서 ABC,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미네소타 공영 라디오, 뷰로 오브 내셔널 어페어즈(BNA), 뉴스위크, 피처 스토리 뉴스(FSN) 등 6개 미국 언론에 중국 내 직원, 재정, 운영 및 부동산에 대한 정보를 7일 내에 신고할 것을 요구했다.

이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1일 중국 언론 6곳에 외국 공관으로 등록할 것을 요구한 데 대한 보복이다.

미국은 이미 2차례에 걸쳐 다른 중국 언론사들에 외국 공관으로 등록할 것을 요구했다. 중국은 그때마다 같은 숫자의 미국 언론사에 중국 내 운영에 대해 신고하도록 강요하며 대응했다.

외교부는 "중국 언론기관이 미국에서 겪는 불합리한 억압에 대응해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표적이 된 중국 언론들이 중국 정부 소유이거나 정부의 통제를 받는 곳들이며 미국은 "정보 소비자가 자유언론이 작성한 뉴스와 중국 공산당이 배포한 선전을 구별할 수 있길 원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무역과 기술, 국방, 인권, 언론 등을 놓고 중국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미국은 올해 초 휴스턴 주재 중국 영사관의 폐쇄를 지시했고, 중국은 청두 주재 미국 영사관을 폐쇄하는 걸로 대응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