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두관 "윤석열, 몽니 부리지 말고 사퇴하라…시대가 용서 않을 것"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7 10: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은 우리시대 마지막 정치검찰로 기록 될 것"이라며 윤 총장의 사퇴와 문재인 정부의 검찰 개혁의 완성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무현 대통령님께서 시작한 검찰개혁, 문재인 대통령이 완성해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공수처는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에게 약속한 공약이므로 후퇴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윤석열 사태의 본질은 우리 사회의 마지막 기득권 권력인 검찰을 국민의 품으로 돌려 놓는 것"이라며 "(검찰이) 정의라는 그 본연의 임무보단 그 시대의 권력과 가진자들의 이해관계에 복무했고 그 과정에서 자기의 권력을 강화하며 기득권을 지켜왔다"고 지적했다.

또 "윤석열의 행위는 검찰의 기득권을 지키고 공수처 출범을 막는 것"이라며 "검찰의 이익을 위해 헌신하고 자신을 희생하는 코스프레를 연출하고 모든 기득권세력과 적폐세력, 개혁저항세력의 중심을 자임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겉으로는 윤석열의 정치행위는 성공적"이라며 "야권의 중심인물로 부상하는데 성공했다"면서도 "윤 총장이 야권대선후보가 될 것이라는 예상은 터무니 없다"고 내다봤다.

김 의원은 "시대를 읽지 못하는 기득권은 반드시 무너진다. 군부세력이 그랬고, 재벌이 그랬다"며 "지금은 문재인 대통령이 공수처를 출범하느냐, 아니면 이를 막고자 몸부림치는 검찰과 이에 부화뇌동한 야당이 공수처를 막아내는냐의 숨막힌 대결"이라고 했다.

그는 "더 진흙탕이 될 수 있다. 새로운 시대정신이 과거 낡은 기득권을 청산할 때마다 저들은 세상을 시끄럽게 만들어 개혁을 중단시키려는 전략"이라며 "노무현 대통령께서 못다 이룬 ‘검찰개혁’, 문재인정부가 반드시 완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윤 총장은 더 이상 검찰집단의 이익을 위해 몽니를 부리지 말고 사퇴해야 한다"며 "이제 당신의 정치적 수명은 여기까지다. 시대의 흐름이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