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천시, 수도권 지자체에 '매립지 종료 대책 마련' 촉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7 09: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 경기 64개 기초지자체에 공문 발송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15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자원순환정책 대전환을 위한 시민공동행동 발표'에서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선언하고 있다. 2020.10.15 /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15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자원순환정책 대전환을 위한 시민공동행동 발표'에서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선언하고 있다. 2020.10.15 /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인천시가 수도권 기초 지방자치단체에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에 따른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시는 최근 인천 9개 군·구, 서울 25개 구, 경기 30개 시·군 등 수도권 기초지자체 64곳에 ‘수도권매립지 종료대책 및 자체 폐기물처리대책’ 등을 촉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고 27일 밝혔다.

공문에는 ‘수도권매립지가 2025년 종료됨에 따라 각 지자체는 자체매립지 조성 등을 준비해 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는 지난 15일 박남춘 시장이 선포한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의 후속 절차다. 공문을 통해 시의 강력한 의지를 천명하고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공식화 한 것이다.

박 시장은 앞서 “2025년으로 설정해 놓은 수도권매립지 종료시계는 한치의 망설임과 물러섬 없이 달려갈 것”이라며 “이와 동시에 발생지 처리원칙에 충실한 환경정의를 구현하기 위해, 우리 아이들에게 녹색환경을 물려주기 위해,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을 시작한다”고 예고한 바 있다.

이어 “서울시와 경기도의 쓰레기는 각자 처리하자. 인천이 먼저 그 발을 떼겠다”며 “30년 가까이 이어져 온 인천의 희생을 끝내기 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도권매립지는 당초 2016년 종료할 예정이었으나 환경부와 수도권 3개 시·도로 구성된 이른바 ‘4자 협의체’가 종료 1년여를 앞두고 2025년까지 9년 연장에 합의한 바 있다. 그러면서 2025년까지 대체매립지 조성이 불가능할 시에는 더 연장할 수 있다는 단서조항도 뒀다.

다만 2025년 이후 수도권매립지를 사용할 때에는 4자가 합의하도록 해 인천시가 반대할 경우 연장하지 못하게 했다. 이 때문에 인천시의 ‘2025년 종료 선언’은 실행 가능하다는 게 중론이다.

시는 또 37개의 건설·사업장 폐기물 중간처리업체를 대상으로도 시의 정책을 알리고 자체 처리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통보했다.

오흥석 교통환경조정관은 “지난 15일 발표한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의 내용을 올해부터 차근차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인천시가 세계적 수준의 자원순환 선도도시가 될 수 있도록 군·구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