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박수영 "문 대통령 '추미애·윤석열' 강 건너 불 보듯…둘 다 해임하든지"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7 10:2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이 지속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아무 이야기도 안 하고 강 건너 불 보듯이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27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 나와 "둘을 해임하든지, 제대로 된 수사를 해서 한 사람을 해임하든지 그것은 대통령의 몫이고 임명권자가 가진 권한"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수사지휘권에 반발하는 윤 총장이 직을 버려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아주 나쁜 선례를 만드는 것"이라며 "검찰총장의 임기를 보장한 우리 제도를 전면적으로 무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함께 출연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히려 문 대통령이 아닌 두 사람의 결단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 사건은 결자해지, 본인들 스스로가 푸는 게 맞다고 생각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윤 총장의 사퇴를 압박했다. 김 의원은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가 잘못되었다고 주장을 한다고 한다면 그 잘못된 이야기를 당당하게 하고 검찰총장의 직을 걸고 하면 되는 건데, 그런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윤 총장은 추 장관과 갈등 국면에서 '자리를 보전하라'는 대통령의 메시지가 있다고 밝히며 논란이 됐다. 추 장관은 "그분 성품을 비교적 아는 편인데 절대로 정식보고 라인을 생략한 채로 비선을 통해서 메시지를 전달할 분이 아니다"라고 윤 총장의 발언을 일축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