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하루 확진자 2000명 대비 역학조사 체계 보완해야"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7 10:4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동현 한림대의대 사회의학교실 교수
김동현 한림대의대 사회의학교실 교수
전 세계적인 코로나19(COVID-19) 확산이 아직 정점을 찍지 않았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일일 확진자 수가 1000~2000명에 달할 가능성에 대비해 현행 역학조사 체계를 시급히 개편·보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동현 한림대의대 사회의학교실 교수는 27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와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공동 개최한 '코로나19 대응 중간평가 및 장기화 대비 공개토론회'에서 역학조사 체계 개편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교수는 “과연 확진자가 하루에 1000~2000명 될 때도 지금의 시스템으로 가능할 것이냐. 최악의 상황이 아직 오지 않았다고들 한다. 강 건너 불구경이 되면 안 된다. 역학조사 체계를 재정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심층 역학조사의 표준화·전산화 △시도간 확진자·접촉자 정보 연계 △행정안전부·건강보험공단 자료와의 연계 △병원입원·퇴원 등 임상자료 연계 △방역당국의 공식 코로나19 대시보드 개발 △역학조사 인력 확대와 역량 강화 등을 제안했다.

김 교수는 “일례로 심층 역학조사의 경우 정보가 전산화되지 않고 있다. 시도를 넘어가는 확진자 정보 공유에 시간이 많이 걸린다”며 “능동감시와 밀접 접촉자 분류가 역학조사관 판단에 달려있다. 서로 왜 그렇게 분류했느냐며 묻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했다.

역학조사 인력 확대에 대해선 의과, 치과, 한의사 공보의를 민간 역학조사관으로 임명해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보건의료인 또는 보건학 전공자들을 미리 교육한 뒤 역학조사반으로 활용하는 전략도 내놨다.

김 교수는 공중보건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부처 간 또는 민관이 협력할 수 있는 거버넌스가 구축돼야 한다며 이 같은 협력 거버넌스가 구축될 경우 통합적 보건-의료 인프라 강화, 신속한 실행력을 갖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 교수는 역학조사 체계의 재정립뿐만 아니라 환경 검체를 이용한 선제적 감시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시설의 공기 중이나 장비에 있는 바이러스를 검출해 확진자 발생이 확인되기 전 발 빠르게 이들의 방문 여부를 파악해 조치해야 한다는 얘기다.

김 교수는 대구·경북 대규모 감염에도 불구하고 미흡한 부분이 여전히 개선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아직도 중환자실이 확보되지 않았고 역학조사 자원들이 한계에 부딪혀 골든타임을 놓친 것까지는 아니더라도 상당히 아쉬운 부분들이 있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