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비키니 톱 대신 밀짚모자…英모델 과감한 토플리스 화보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0,258
  • 2020.10.27 12:0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킴벌리 가너, 자신의 수영복 브랜드 '킴벌리 런던' 제품 입고 찍은 화보 공개

모델 겸 디자이너 킴벌리 가너/사진=킴벌리 가너 인스타그램
모델 겸 디자이너 킴벌리 가너/사진=킴벌리 가너 인스타그램
영국 모델 겸 수영복 디자이너 킴벌리 가너가 시원한 비키니 자태를 뽐냈다.

킴벌리 가너(Kimberley Garner)는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밀짚 모자로 상체를 가린 과감한 토플리스(Topless, 상의를 입지 않은) 화보를 공개했다.

모델 겸 디자이너 킴벌리 가너/사진=킴벌리 가너 인스타그램
모델 겸 디자이너 킴벌리 가너/사진=킴벌리 가너 인스타그램
킴벌리 가너는 수영복 화보를 다양하게 공개하며 "영국의 여름은 그리 나쁘지 않았다"는 글을 남겼다.

공개된 사진 속 킴벌리 가너는 비키니 톱 없이 골반 라인을 감싸는 가느다란 스트랩과 24K 골드 펜던트가 달린 블랙 브리프만 입은 모습이다.

모델 겸 디자이너 킴벌리 가너/사진=킴벌리 가너 인스타그램
모델 겸 디자이너 킴벌리 가너/사진=킴벌리 가너 인스타그램
킴벌리 가너는 비키니 톱 대신 블랙 리본이 달린 밀짚모자로 상체를 가린 채 미소를 지어보였다.

이어 킴벌리 가너는 토프리스 화보와 함께 비키니 톱과 브리프를 모두 입은 사진도 공개했다.

그는 수영복 사진과 함께 "올해는 우리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다. 그러나 우리는 배우고 성장하고 변화하며,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코로나19'를 이겨내자는 메시지를 담은 글을 남기기도 했다.

모델 겸 디자이너 킴벌리 가너/사진=킴벌리 가너 인스타그램
모델 겸 디자이너 킴벌리 가너/사진=킴벌리 가너 인스타그램
킴벌리 가너는 목을 감싸는 홀터넥 스타일의 비키니 톱에 스트랩이 골반과 허리 라인을 감싸는 디자인의 브리프를 함께 매치해 매혹적인 수영복 패션을 완성했다.

사진 속 킴벌리 가너가 입은 비키니는 자신이 디자인해 판매하는 영국 수영복 브랜드 '킴벌리 런던'의 '마이애미' 비키니다. 가격은 140파운드(한화 21만원대)다.

모델 겸 디자이너 킴벌리 가너/사진=킴벌리 가너 인스타그램
모델 겸 디자이너 킴벌리 가너/사진=킴벌리 가너 인스타그램
킴벌리 가너는 자신이 디자인해 판매하는 수영복들을 입고 찍은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개해왔다.

지난 9월 킴벌리 가너는 골반 라인이 모두 드러나는 블랙 원피스 수영복을 입고, 한쪽 가슴은 손바닥으로 가린 파격적인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킴벌리 가너는 1991년생으로 올해 30세이며, 2012년 영국 상류층 이야기를 다루는 리얼리티 쇼 '메이드 인 첼시'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킴벌리 가너는 2013년 수영복 브랜드 '킴벌리 런던'을 론칭한 사업가이자 모델 겸 배우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