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고창군, 전국 최초로 '유전자변형농산물 재배금지 선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7 10: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1월11일 농업인의 날 선포식…건강한 먹거리 공감대 형성

전북 고창군 GMO(유전자변형농산물) 관련 조례 제정 설명회.(뉴스1/DB) © 뉴스1
전북 고창군 GMO(유전자변형농산물) 관련 조례 제정 설명회.(뉴스1/DB) © 뉴스1
(고창=뉴스1) 박제철 기자 = 전북 고창군이 전국 최초로 유전자변형농산물 재배금지와 안전관리를 의무화하는 선포식을 연다.

27일 고창군에 따르면 오는 11월11일 제22회 고창군 농업인의 날 행사의 일환으로 ‘유전자변형농산물 재배금지 및 안전관리 선포식’을 개최한다.

이번 선포식은 사회적으로 논란이 끊이지 않는 GMO(genetically modified organism, 유전자변형농산물)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군민의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선포식은 축하영상 상영, GMO콩 터뜨리기 퍼포먼스와 마을이장단의 GMO재배금지 서명서 전달, 유기상 고창군수의 토종종자 전달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고창군은 날로 심각해지는 토종작물의 퇴화와 계속되는 GMO식품의 안전성 논란에 대한 행정과 지역농민들의 선제적 대응체계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고창군은 지난해 2월 전북 지자체 중 최초로 ‘토종농산물 보존·육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지속가능한 농업발전과 건강한 먹을거리 생산에 노력하고 있다.

또 지난해 10월에는 전국 최초로 ‘유전자변형농산물(GMO) 재배금지 및 가공·유통·소비 안전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전지역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된 고창군의 생물다양성 보전과 군민들의 건강한 생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유기상 군수는 “고창군의 생물다양성 보전과 군민의 건강한 생활을 향상 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