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인터뷰]① 곽시양 "'앨리스' 위해 6㎏ 감량…슈트핏 칭찬 뿌듯했죠"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7 11: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곽시양/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 © 뉴스1
곽시양/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곽시양이 '앨리스' 종영 소감을 전했다.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는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연출 백수찬) 주연 곽시양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앨리스'는 죽음으로 인해 영원한 이별을 하게 된 남녀가 시간과 차원의 한계를 넘어 마법처럼 다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지난 24일 9.1%(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막을 내렸다.

곽시양은 극 중 2050년에서 온 시간여행자이자 시간 여행을 다루는 앨리스의 요원 유민혁으로 출연했다. 유민혁은 주인공인 박진겸(주원 분)의 생물학적 아버지로, 박진겸과 윤태이(김희선 분)를 지키려다 죽음을 맞이하는 안타까운 모습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곽시양은 '앨리스'를 통해 김희선과의 연인 호흡부터 주원과 부자 호흡까지, 그리고 앨리스의 요원으로서 신념도 끝까지 지키려는 입체적인 모습으로 호평을 받았다. 지난 2014년 영화 '야간비행'으로 데뷔한 후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데 이어 '앨리스'까지 성공적으로 마치면서, 곽시양은 "이번 작품으로 더 성장할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공감을 줄 수 있고, 감동을 줄 수 있는 연기자가 되고 싶은 게 목표"라고 고백해 이후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앨리스' 종영 소감은.

▶처음 준비하면서 첫 대본 보고 4부까지 봤을 때 드라마가 스펙터클하다고 생각했다. 액션신이 많다 보니까 주원과 많이 연습도 하고 자주 봤던 것 같다.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준비했고, 준비하고 촬영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게 웃을 수 있는 게 없었다. 항상 시청자들에게 어떻게 보여야 할지 고민됐다. 내용상 진겸이 아빠라는 걸 알고 계시지만 어떻게 시청자 분들에게 감동을 줄 수 있을까 고민도 많이 했다. 육체적으로 힘든 것보다 웃을 수 없고 항상 심각하게 사건 풀어가야 하는 게 가장 힘들었다.

-유민혁에 캐스팅된 이유는 뭐라고 생각했나.

▶주원씨와 키도 비슷하고 나이도 동갑이기도 하고 날선 느낌을 바라셨던 것 같다. 살도 빼고 운동도 하면서 그런 모습 갖춰지다 보니 캐스팅되지 않았나 한다. 6kg 정도 감량을 했었다. 지금은 운동하면서 남자 배우로서 피지컬이 있어야겠다고 생각해서 많이 먹고 운동 열심히 하고 있다.

-이번에 시청자들 반응을 찾아봤는지.

▶솔직히 반응 찾아보는 걸 무서워 한다. 상처받고 할까봐. (웃음) 주변에서 들어보면 다들 '잘하고 있다' '멋있게 나온다'고 해주셔서 이런 말을 들으면서 안도감이 들었다. 진짜 열심히 했는데 많이 알아봐주신 것 같아서 감사했다.

-시간여행 소재가 어렵진 않았나.

▶처음에는 조금 어려웠다. 왔다갔다 하는 시간적인 배경이 있는데 처음에 첫 대본을 받고 읽었을 때는 '뭐지?' 하면서 다시 뒤로 갔다가 돌아와서 읽고 하는 등 힘들었다. 그래도 촬영한 거 나중에 모니터 해보고 이해하는 데는 큰 문제는 없겠구나 안도감이 들었고 뒤로 가면서 시청자 분들에게 편안하게 볼 수 있게끔 해줬어야 했는데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다.

-유민혁 캐릭터의 매력은. 슈트 입고 촬영한 소감은.

▶되게 카리스마 있었다고 생각한다. (웃음) 의리도 있고 굉장히 카리스마가 있고 남자 배우로서 슈트 입고 촬영할 수 있다는 게 저한테는 매력이 있었다. 만족했다. 딱 맞춰서 입은 슈트를 모습을 보여드린 적이 없다 보니 짧은 머리와 함께 잘 어울렸다는 반응을 들어서 뿌듯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