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치권 러브콜 받은 택진이형 "나는 기업가, 정치 뜻 없다"

머니투데이
  • 조성훈 기자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7 14: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성남=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미래산업일자리특위 위원들이 27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엔씨소프트 본사를 방문해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10.27/뉴스1
(성남=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미래산업일자리특위 위원들이 27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엔씨소프트 본사를 방문해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10.27/뉴스1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정치권의 입문설과 서울시장 후보 영입설에 대해 "사업에 집중하겠다"며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27일 국민의힘이 개최한 게임 산업 간담회가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 입문 여부를 묻는 질문에 "정치에 전혀 뜻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 자리에서 김 대표는 "나는 (정치인이 아닌) 기업가다. 사업과 경영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시장? 대권후보? 잇딴 영입설에 야구 우승까지 조명받은 김택진


김 대표는 그동안 여야 구분 없이 영입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일부 매체에선 특정 정당이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김대표에 러브콜을 보냈지만, 김 대표가 거절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프로야구 엔씨다이노스가 창단 9년만에 정규리그를 우승하면서 젊은층을 중심으로 김 대표의 뚝심이 조명됐고, TV CF를 통해 알려진 '택진이형'이라는 친근한 호칭에 대중성까지 겸비해 정치권의 관심이 지속되는 분위기였다.

이날 국민의힘이 엔씨소프트 판교 사옥을 방문해 게임산업 간담회를 개최한 것도 이와 무관치않아 보였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 사진제공=외부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 사진제공=외부


영입설 일축한 김택진, 김종인 위원장도 "추가로 만날일 없는 듯"


정치권에서는 야권에서 김택진 대표를 서울시장 후보 등으로 영입하기 위한 사전 포석이 아니냐는 말도 돌았지만, 김 대표가 일축함에 따라 '없던 일'이 됐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간담회 뒤 브리핑에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에 대해 "추가로 꼭 만날 사항은 없는 것 같다"고 말해 이같은 분위기를 뒷받침했다. 김 위원장은 차기 야권 대선주자의 조건으로 '경제전문가'를 제시하면서 김택진 대표 영입설에 불을 지폈었다.

이날 행사에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조명희 미래산업일자리특별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엔씨소프트에선 김택진 대표와 정진수 부사장, 이재준 AI센터장, 안용균 커뮤니케이션 센터장 등이 자리했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김택진 대표는 정치에 뜻이 전혀 없다는 입장을 계속 밝혔다"라며 "오늘 행사는 게임 산업 현황 및 업계 애로사항을 듣기 위해 마련된 자리"라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