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은, 중남미개발은행과 2억달러 전대금융 체결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7 14: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방문규 수은 행장(사진 왼쪽)과 루이스 까란사(Luis Carranza) 중남미개발은행(CAF) 총재가 27일 각각 서울 여의도 수은 본점과 페루 리마에서 언택트 방식의 온라인 화상 서명을 통해 2억달러의 전대금융 한도계약을 체결했다./사진제공=수은
방문규 수은 행장(사진 왼쪽)과 루이스 까란사(Luis Carranza) 중남미개발은행(CAF) 총재가 27일 각각 서울 여의도 수은 본점과 페루 리마에서 언택트 방식의 온라인 화상 서명을 통해 2억달러의 전대금융 한도계약을 체결했다./사진제공=수은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이 중남미 국가와의 교역 증가에 따른 한국 기업들의 금융 수요를 지원하기 위해 중남미개발은행(CAF)과 2억달러(약 2250억원)의 전대금융 한도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방문규 수은 행장과 루이스 까란사 CAF 총재는 이날 각각 서울 여의도 수은 본점과 페루 리마에서 언택트(비대면) 방식으로 이 같은 내용의 전대금융 계약서에 서명했다.

전대금융이란 수은이 해외 현지은행에 자금을 빌려주면 그 현지은행이 한국물품을 수입하는 현지기업에 수입대금을 대출해주는 금융상품이다. 수은이 해외 현지은행을 영업지점처럼 활용해 우리 기업의 수출과 현지 영업활동을 촉진시킬 수 있다.

방 행장은 서명식에서 "중남미는 6억명이 넘는 인구와 풍부한 광물자원, 젊은 인구층을 보유한 성장잠재력이 매우 높은 시장"이라며 "수은이 중남미 진출 확대를 위한 금융 교두보를 확대한 만큼 향후 인프라·자동차·보건의료 등 분야에서 우리 기업의 수출경쟁력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루이스 까란사 CAF 총재는 "한국 수은의 전대금융을 충분히 활용해 중남미 지역의 인프라를 개선하고 회원국들의 국가경쟁력이 향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