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접히는 '갤폴드', '아이폰12 프로 512GB'보다 싸다…170만5000원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8 11: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삼성 갤럭시폴드 /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 갤럭시폴드 /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첫 폴더블(접이식)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출고가가 170만 원대로 낮아졌다. 최초 출고가 대비 70만 원 가량 저렴한 수준이다. 이번 출고가 인하는 또 다른 폴더블폰 '갤럭시Z 플립' 출고가 인하에 이은 것으로 폴더블폰 대중화를 앞당기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28일 삼성전자와 이동통신 3사는 갤럭시 폴드 출고가를 170만5000원으로 낮췄다. 지난 2월 199만8700원으로 한 차례 낮춘 데 이은 추가 인하다.

지난해 9월 출시 당시 갤럭시 폴드 출고가는 239만8000원이었다. 당시 출고가와 비교하면 69만3000원 싸다. 이번 몸값 낮추기로 갤럭시 폴드는 애플 '아이폰12 프로' 512GB 모델(176만원)보다 저렴해졌다.

이동통신사 최고가 요금제 기준 공시지원금 51만 원과 추가 지원금 7만 6500원을 더하면 111만 원대 구매도 가능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출고가 인하는 재고 소진과 동시에 폴더블폰 대중화를 위한 전략으로 보이지만, 1년 전 출시 제품인데 여전히 비싼 점을 고려하면 대중화에 기여할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2월 출시된 갤럭시Z 플립 출고가를 100만 원 초반으로 낮췄다. 출시 8개월 만에 약 50만 원 정도 가격이 낮아졌다. 갤럭시Z 플립 현재 출고가는 118만8000원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