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항미원조' 이어 6·25 남침도 부정하는 中 "한 국가간 내전"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8 13: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항미원조' 이어 6·25 남침도 부정하는 中 "한 국가간 내전"
'항미원조'(抗美援朝·미국에 맞서 조선을 도움)를 띄우는 중국이 6·25 전쟁을 북한의 남침이 아닌 내전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공산당 내 청년조직인 공청단 중앙은 지난 25일 공식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웨이보 계정에 '북한이 한국을 침략한 전쟁이 맞느냐?', '아니다' 라는 문답 형식의 게시물을 올렸다.

공청단은 "북한과 한국은 당시 서로 한반도 전체에 대한 주권이 있다고 주장했다"며 6·25를 두고 내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쌍방(남한과 북한) 간에 빈번한 군사적 마찰이 발생했고, 이후 한국전쟁이 발발했다"고 덧붙였다.

이런 주장은 중국이 강조하는 항미원조의 연장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항미원조는 6·25의 중국식 표현으로 미국 제국주의에 맞서 조선을 도와줬다는 의미다. 전쟁의 원인이 미국에 있는 것처럼 표현하는 등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한 6·25의 본질을 왜곡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23일 중국군 항미원조 참전 70주년 행사에서 "중국 인민지원군들이 조국과 인민, 평화를 위해 귀중한 생명을 내어줬다"며 항미원조를 강조했다.

이를 두고 서욱 국방부 장관은 26일 국정감사에서 "(6·25전쟁은) 명백한 남침이고 스탈린과 마오쩌둥의 사주를 받아 (북한이) 남침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남침은 부인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중국에 대해 우리 입장을 분명히 전달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