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민에 봉사" 윤석열 대권 선호도 올라 15.1%…야권 선두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8 14:2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들과 현수막이 대검찰청 앞에 놓여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들과 현수막이 대검찰청 앞에 놓여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권주자 선호도가 법무부·대검찰청 국정감사 이후로 상승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는 지난 25∼26일에 전국 성인 1032명을 대상으로 '차기 정치 지도자 적합도'를 조사해 28일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 적합도 1위는 이재명 경기지사(22.8%)였고, 2위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21.6%)로 집계됐다.

윤 총장의 선호도는 15.1%로 지난 8월 조사에 비해 1.0%포인트 올랐다.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감에서 윤 총장은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퇴임 후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 보겠다"고 말했다.

야권 후보군은 윤 총장의 선호도에 미치지 못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6.8%),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5.8%), 국민의힘 오세훈 전 의원(3.1%), 유승민 전 의원(3.0%), 황교안 전 대표(2.5%) 등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데일리안의 의뢰로 진행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