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세균도 놀란 수소전지…정치인들도 '그린뉴딜' 매력에 빠졌다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정경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8 17:4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그린뉴딜엑스포]현대차·한화 등 둘러본 정세균·원희룡·조명래…하나같이 '감탄'

정세균 국무총리,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28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20 그린뉴딜 엑스포 개막식에서 현대자동차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정세균 국무총리,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28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20 그린뉴딜 엑스포 개막식에서 현대자동차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여러나라에 (다른) 제조업체가 없을 때 선도적으로 한 겁니까? 어떻게 스스로 개발한 겁니까?"
"저희 스스로 하기도 하고 방사청 등과 협력해 10년 이상 개발했습니다."
"오랜 노력이 필요하군요."

2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0 그린뉴딜 엑스포' 개막총회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수소연료전지 업체 '범한' 사이에 열띤 질답이 오가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범한은 잠수함용 수소 연료전지 모듈을 자체 개발한 업체다.

정 총리는 기술력에 놀라워하며 "경쟁업체와는 어떻게 다르냐"며 질문을 던졌고, 이에 신현길 범한 부사장은 침착한 설명으로 답했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중소기업인데도 점유율이 높다"며 감탄했다.

이날 오후 2시 열린 엑스포 개막총회에는 정 총리와 전 의원을 비롯해 이종배 국민의힘 의원, 홍선근 머니투데이그룹 회장, 조명래 장관,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우병렬 강원도 경제부지사 등 주요 정계 인사가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COVID-19)로 인해 최소한의 인원으로 열렸다. 총회의 막을 올린 테이프 커팅식은 마스크와 장갑을 끼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 진행됐다.

그러나 이러한 악조건에도 참여기업의 높은 기술력과 열정에 정치인들은 높은 관심을 보였다. 주요 인사가 처음 방문한 부스는 SK이노베이션이다. 이들이 입장하자마자 부스 앞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소, 철도, 항공, 항만 등으로 이뤄진 도시를 형상화한 모형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는 '배터리가 있어 가능한 세상'을 형상화한 것이다.

'가장 안전하고 충전이 빠르며 오래가는 배터리를 만든다'고 강조하는 부스 직원의 설명에 정 총리를 비롯한 인사들은 경청하며 고개를 끄덕였다.

이어 현대차·한화·두산퓨얼셀·범한·한국가스공사 등 부스를 차례로 방문했다. 현대차가 SUV(스포츠다목적차량) 넥쏘를 차박 형태로 만든 전시관에서는 다들 흥미로운 듯 주의 깊게 주변을 둘러봤다. '같이 캠핑을 떠나보겠냐'는 안내 직원의 설명에 이들은 눈웃음으로 화답했다. 넥쏘는 현대차가 만든 첫 양산형 수소전기차다.
정세균 국무총리,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 등 참석자들이 2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20 그린뉴딜 엑스포' 개막식에서 SK이노베이션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정세균 국무총리,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 등 참석자들이 2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20 그린뉴딜 엑스포' 개막식에서 SK이노베이션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글로벌 토탈 에너지 솔루션 기업'을 내세운 한화 부스에서는 차세대 수전해 모델 및 수소탱크 등 실물 모형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두산퓨얼셀은 한대에 440KW(킬로와트)를 내는 발전용 연료전지를 소개하며 "산업생태계를 공고히 구축해 세계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빌딩과 산업시설 등 '수소 생태계' 모형을 중심으로 꾸며진 한국가스공사는 "40년동안의 천연가스 공급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수소산업 국가경쟁력을 높이겠다"고 전했다.

원희룡 지사와 조명래 장관은 개막식 이후 제주도 부스를 방문해 수소 배달 드론 등에 대한 설명을 듣기도 했다. 원 지사는 "제주도 산업의 발전을 위한 전기차 보조금과 관련해 환경부도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원 지사는 이날 친환경 하이브리드 전기차를 이용해 행사장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스를 둘러보던 이종배 국민의힘 의원은 "우리나라도 수소 사회로 나가기 위해 각 기업체에서 열성적으로 기술 개발에 나섰다는 점을 느꼈다"며 "관련 산업이 촉진될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고, 필요할 경우 재정 지원을 통해 수소사회를 선도하는 환경을 구축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