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원재, 계좌번호 타투로 입금 해프닝…"팬들이 계속 돈 보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9 11:2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우원재/GQ코리아 유튜브 영상 갈무리 © 뉴스1
우원재/GQ코리아 유튜브 영상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래퍼 우원재가 계좌번호 타투로 인해 해프닝을 겪었다고 밝혔다.

매거진 GQ코리아는 지난 28일 공식 유튜브 계정에 '우원재가 직접 밝힌 타투의 장르와 의미'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우원재는 자신의 신체 부위에 새긴 각 타투별 의미와 비하인드를 직접 밝혔다.

이 가운데 우원재는 왼쪽 손목에 새긴 계좌번호 타투를 보여주며 "거꾸로 보이실 텐데 이건 계좌번호"라며 "AOMG와 계약하는 당일 받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처음 은행 왔다갔다 하고 계약서 쓰고 하다보니까 계좌번호 달라고 하면 핸드폰 봐야하고 너무 귀찮고, 앞으로도 계속 이럴 것 같더라"며 "그래서 그날 밤에 친한 타투이스트에게 가서 계좌번호를 박아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그 친구가 이 사진을 (SNS에) 올려서 계속 돈이 들어오더라"며 "팬분들이 계속 돈을 보내주셨는데, 저는 절대 의도하지 않았는데 들어와서 보내지 말라고 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한편 우원재는 지난 2017년 엠넷 '쇼미더머니6'에 출연해 3위를 기록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이어 같은해 힙합 레이블 AOMG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