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종인 비판하던 장제원 "퇴진 요구는 아냐"

머니투데이
  • 김현지B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9 17: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비판 목소리를 내온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조기 전당대회를 주장하는 건 섣부른 행동"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장 의원은 29일 자신의 SNS에 "일부 언론에서 제가 조기 전대를 주장하는 것처럼 보도하고 있다. (그러나) 비판과 퇴진 요구는 다르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의원은 당내 일각의 김 비대위원장 퇴진 및 조기 전대 주장에 대해 "우리가 스스로 총의를 모아 결정했던 비대위"라며 "잘못하는 것에 대해선 엄중히 비판하고 잘하는 것에 대해선 격려도 하면서 비대위가 올바르게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것이 성숙한 민주 정당의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스스로의 결정을 쉽게 뒤엎는 행동은 오히려 국민 불신만 가중시킬 뿐"이라며 '비대위 퇴진론'과 선을 그었다.

장 의원은 또 "현실적인 문제도 고려해야 한다"며 "조기 전대를 치르고 또다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경선을 치르기에는 물리적 시간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조기 전대라는 극약 처방을 쓰기 위해서는 압도적 다수의 당원이나 의원들의 동의가 필요하다. 그러나 상황이 그 정도까지는 아닌 것으로 느끼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장 의원은 "비대위는 터져 나오는 비판의 목소리를 폭넓게 수용하고, 더 넓게 듣고, 더 크게 통합하는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며 "환골탈태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