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 확진'에도 세리머니 참가…MLB 사무국, 터너 조사한다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9 19:4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월드시리즈 6차전 경기 중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LA 다저스 3루수 저스틴 터너(앞 오른쪽)가 마스크를 손에 쥐고 27일(현지시간) 데이브 로버츠 감독 및 동료들과 함께 미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월드시리즈 우승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월드시리즈 6차전 경기 중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LA 다저스 3루수 저스틴 터너(앞 오른쪽)가 마스크를 손에 쥐고 27일(현지시간) 데이브 로버츠 감독 및 동료들과 함께 미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월드시리즈 우승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이 코로나19(COVID-19) 확진 판정 후 월드시리즈 우승 세리머니에 참가한 LA 다저스 소속 저스틴 터너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다.

MLB 사무국은 29일(한국시간) 성명을 내고 “터너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통보를 받은 뒤 주변인들의 안전을 위해 격리됐다. 하지만 다저스가 월드시리즈 우승을 확정한 후 우승 세리머니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합의된 지침과 다른 사람들의 안전을 위해 그가 받은 지시를 무시하기로 선택한 것”이라며 “우승의 기쁨을 나누고 싶은 욕심은 이해하나 격리 장소를 떠나 그라운드에 간 터너의 선택은 잘못된 것이며 모두를 위험에 빠뜨리는 것”이라고 했다.

MLB 사무국은 또 “MLB 보안 요원이 터너가 그라운드에 들어가는 것을 제지했으나 터너는 이를 거절하고 들어갔다”며 “터너가 그라운드에 들어가게 된 경위를 모두 조사한 뒤 선수노조와 협의해 이에 관한 조처를 내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터너는 지난 28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 월드시리즈 6차전에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통보받은 뒤 8회초 수비 때 교체됐다.

터너는 별도 공간에 격리됐으나 다저스가 해당 경기에서 월드시리즈 우승을 확정하자 그라운드로 나와 동료들과 함께 기쁨을 만끽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내년엔 경기 회복된다"…반도체·유통·화학 살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