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니스 테러 두시간 만에 아비뇽·사우디서도 잇단 테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9 22: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우디아라비아 제다 주재 프랑스 영사관 © AFP=뉴스1
사우디아라비아 제다 주재 프랑스 영사관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프랑스 남부 니스에서 이슬람 극단주의자의 흉기 테러로 3명이 사망한 가운데 남동부 아비뇽과 사우디 아라비아 주재 프랑스 영사관에서도 테러 위협이 일어났다.

29일 데일리메일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쯤(현지시간) 니스에서 약 200㎞ 지점 떨어진 아비뇽에서도 총기를 가진 한 남성이 길거리에서 사람들을 위협하며 '알라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 구호를 외쳤다.

이 남성은 출동한 경찰의 총을 맞고 사망했다.

이어 사우디아라비아 홍해 연안 항구도시 제다에 있는 프랑스 영사관에서도 경비원이 흉기에 찔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프랑스 대사관은 성명을 내고 "범인은 공격 직후 사우디 경찰에 체포됐다"며 "경비원은 병원으로 곧바로 이송됐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프랑스 대사관은 "이번 테러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사우디 내 프랑스인들은 극도로 경계할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사우디 경찰에 따르면 범인은 사우디 국적으로 자세한 범행 동기는 알려지지 않았다. 공격에 부상을 입은 프랑스 영사관 경비원의 국적은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사우디 측은 앞서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의 무함마드 만평을 비난하며 "이슬람과 테러리즘을 연계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거부한다"고 밝힌 적이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