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안민석 "MB 은닉재산 더 있다…환원하면 '사면복권' 건의해 보겠다"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30 09: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다스 자금 횡령과 뇌물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항소심 결심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다스 자금 횡령과 뇌물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항소심 결심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엉뚱한 짓 하지 말고 명예를 걸고 이명박 전 대통령이 숨겨둔 재산을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30일 KBS 김경래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이 전 대통령과 최순실이 저지른 국정농단의 공통적인 본질은 돈이다. 그런데 전혀 수사가 안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의원은 "MB같은 경우 포스코 비리, 방산 비리, 자원외교 비리, 4대강 비리 5년 동안 돈을 부정한 방법으로 축적하기 위해서 온갖 비리와 부정을 다 저질렀다고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윤 총장 정도라면 이 전 대통령의 은닉 재산을 수사할 것이라고 생각해 임명 됐을 때 굉장히 환영하고 기뻤으나 지금까지 진행된 것이 하나도 없고 (수사) 의사도 없어 보인다"며 "이제라도 윤 총장이 정신을 바짝 차리고 본인이 해야 할 MB 또는 최순실 은닉재산 수사 등을 진정성을 갖고 실천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이 판결 직후 ‘졸속 재판’이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 안 의원은 "참 뻔뻔하고 염치가 없는 궤변이자 적반하장"이라며 "전직 대통령이라면 정말 죄송하다. 국민들에게 면목 없다 이런 참회의 말을 해야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아마 이렇게 하면 97세에 만기출소를 해야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전날 홍준표 의원이 '역사에 남을 최악의 정치판결이자 코드판결'이라고 비판한 것을 두고 "홍 의원이 국민의힘에 복당 대기 중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 아마 복당시켜달라는 충성맹세 발언으로 들린다"며
"같은 정치인으로서 민망하다. 국민을 우습게 보는 관점과 발언은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일부에서 제기된 ‘특별사면’ 가능성에 대해선 "가당치 않은 이야기"라고 선을 그었다. 안 의원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수사가 국민이 ‘플랜다스의 계’를 조직해서 재개된 것을 들어 "이 전 대통령을 감옥에 보낸 것은 위대한 국민"이라며 "사면도 국민에게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MB가 참회를 하고 숨겨둔 재산 국민들에게 환원하겠다고 한다면 저라도 나서서 사면복권 대통령께 건의드릴 용의가 있다"며 "다스는 원래 MB 것인데, 이것을 밝히는데 13년이나 걸렸다. 지금부터 시즌2다. MB은닉재산 환수운동을 국민과 함께 펼쳐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앞서 재판부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삼성 등에서 거액의 뇌물을 챙기고 회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징역 17년을 선고했다. 실형 확정으로 항소심 직후 구속집행 정지 결정으로 자택에서 생활해 온 이 전 대통령은 2∼3일 신변 정리를 한 뒤 동부구치소로 재수감 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