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여성단체 "민주당 서울·부산 공천은 손바닥 뒤집기…중단하라"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30 14: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 공천 방침을 굳힌 것에 대해 시민단체들이 "손바닥 뒤집기"라며 비판에 나섰다.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여성민우회 등 288개 단체로 구성된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과 오거돈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는 30일 성명을 내고 "더불어민주당은 일말의 반성도 없는 당헌 개정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이러한 손바닥 뒤집기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근본적 성찰도 없이, 재발방지와 책임있는 대책도 없이, 2차 피해에 대한 제지와 중단 노력도 없이, 피해자 일상 복귀를 위한 사회적 환경 개선 노력도 없이, 오로지 권력 재창출에 급급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민주당의 당헌 개정 절차 중단을 촉구했다.

민주당은 전날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한 경우 재·보궐선거에서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는 당헌 개정 여부를 당원투표에 부친다고 발표했다.

개정된다면 성추행 논란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과 숨진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궐위로 치러지는 내년 4월 7일 서울·부산 보궐선거에 후보를 공천할 수 있게 된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와 관련해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 아니며 오히려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 심판받는 것이 책임있는 공당의 도리"라고 밝힌 바 있다.

공동행동 등 단체들은 이와 관련해 "기존 조항은 '선출직 공직자의 잘못'에 대한 당 차원의 성찰과 재발방지를 위한 최소한의 장치"라면서 "우리는 성폭력 문제를 반복하고도 이를 사소화하려는 남성 기득권 정치에 절망한다. 반성도 성찰도 없는 정치에 우리의 심판은 이미 내려졌다"고 비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