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19 여파 지속' 호텔신라, 3분기도 198억 적자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30 17: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 3분기 198억원 영업손실…매출액은 8795억원으로 전년비 40.4%↓

'코로나19 여파 지속' 호텔신라, 3분기도 198억 적자
호텔신라가 올 3분기도 198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코로나19(COVID-19) 여파가 지속되는 가운데 지난 1분기 20년 만에 사상 첫 분기 적자에 이어 2~3분기까지 연달아 적자다. 그나마 전분기에 비해선 적자 규모가 개선됐다.

30일 호텔신라 (80,900원 상승900 1.1%)는 연결기준 올 3분기 198억2600만원 영업손실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적자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8795억3800만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0.4% 감소했다. 당기순손실은 284억8000만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그나마 직전 분기 대비 매출액과 영업손실 모두 개선됐다. 올 2분기 영업손실 634억3900만원에 비해 적자폭이 약 436억원 개선됐고, 매출도 올 2분기 5229억5600만원에 비해 68.2% 증가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TR(면세)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2% 감소한 7710억원, 영업손실 142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국내 시내점과 공항점 매출이 전년대비 각각 23%, 77% 감소한 영향을 받았다. 다만 올 2분기와 비교했을 때 적자폭은 333억원 큰 폭으로 개선됐다.

3분기 호텔&레저 부문 매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21% 줄어든1085억원, 영업손실 56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호텔&레저 부문 역시 코로나19에 따른 투숙률 감소 영향을 받았다. 지난 2분기 대비로는 적자폭을 104억원 가량 줄였다.

향후 면세 부문과 호텔&레저 부문 모두 실적 회복이 기대된다. 이에 따라 4분기는 영업이익이 흑자로 전환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남성현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공항 임대료 감소 효과, 법인형 따이공(중국 보따리상) 매출액 증가에 따른 영업 레버리지 효과, 호텔 투숙율 증가에 따른 부진 완화 등으로 4분기 영업실적은 흑자 전환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법무부 감찰위, 秋에 제동…"尹 징계청구·직무배제 부적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