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포스텍 연구팀, 항암제 치료효과 예측 머신러닝 기술 개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30 19: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포스텍 김상욱 생명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암환자 유래 인공 미니장기의 전사체 정보를 토대로 환자의 항암제 반응성을 예측하는 인공지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연구재단제공) 2020.10.30/© 뉴스1
포스텍 김상욱 생명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암환자 유래 인공 미니장기의 전사체 정보를 토대로 환자의 항암제 반응성을 예측하는 인공지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연구재단제공) 2020.10.30/© 뉴스1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 포스텍은 30일 김상욱 생명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암환자의 항암제 반응성을 예측하는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약물의 직접적 표적이 되는 개별 단백질에 대한 전사체 정보뿐 아니라 표적 단백질과 상호 작용할 수 있는 생체 단백질 상호작용 네트워크 데이터를 이용해 예측 정확도를 높인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찾아냈다.

연구팀은 "같은 암 환자라도 항암제에 대한 반응이 다르기 때문에 효과를 볼 수 있는 환자를 선별하는 맞춤형 치료가 중요하다"며 "기존 머신러닝 예측기법이 암세포의 유전체 정보를 토대로 하고 있어 정확도를 높이는데 한계와 불필요한 바이오마커 정보로 인해 머신러닝이 거짓 신호를 바탕으로 학습하는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연구팀은 기존 머신러닝이 학습해야 했던 방대한 바이오마커 대신 선별된 바이오마커만 학습할 수 있도록 정확도를 높였다.

또 동물모델이 아닌 환자 유래 미니장기의 데이터를 이용해 실제 환자에서 반응과의 차이를 좁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 교수는 "전사체는 사람마다 유전정보를 토대로 만들어지는 단백질의 종류는 물론 만들어지는 시기나 양이 다르며 만들어진 단백질의 활성도 다르다"며 "이때문에 유전적 특성과 암세포의 전사체 정보를 분석해 항암제의 치료 효과를 예측하려는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