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원순 피해자, 이낙연에 "도대체 뭘 사과하는것이냐"

머니투데이
  • 조한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30 20: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여성민우회, 한국성폭력상담소 등의 시민단체로 구성된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원들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 앞에서 열린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의 진상규명과 피해자의 권리보장 및 일상회복, 직장 내 성희롱·성차별 문화 근절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20.10.15/뉴스1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여성민우회, 한국성폭력상담소 등의 시민단체로 구성된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원들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 앞에서 열린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의 진상규명과 피해자의 권리보장 및 일상회복, 직장 내 성희롱·성차별 문화 근절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20.10.15/뉴스1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의 피해자가 30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저도 피해자에 속하느냐"며 공개질의서를 보냈다. 이 대표가 내년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를 내겠다는 움직임을 보인 데 따른 것이다.

고 박 전 시장의 비서 A씨는 이날 '이낙연 민주당 대표에게 공개질의'라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A 씨는 해당 글에서 이 대표에게 "당헌당규 개정 전 당원 투표와 관련 '피해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하셨는데 제가 '피해여성'에 포함되느냐"고 질문했다.

이어 "도대체 무엇에 대해 사과를 한다는 뜻이냐"며 "당 소속 정치인의 위력 성추행을 단속하지 못한 것에 대한 것이냐, 지지자들의 2차 가해 속에 저를 방치하고 있는 현실을 사과하는 것이냐"고 했다.

A씨는 그러면서 "사건이 공론화 된 이후 지금까지 집권여당, 해당 정치인의 소속 정당으로서 어떤 조치들을 취했느냐"며 "앞으로 저는 이 사과를 통해 어떤 변화를 맞이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

이는 이 대표가 지난 29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내년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 여부를 전당원 투표에 부치겠다고 선언한 데 따른 것이다. 민주당 당헌 제96조 2항은 자당 소속 단체장의 '중대한 잘못'으로 발생한 재·보궐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고 박 전 서울시장과 오 전 시장의 성추행 피해자를 향해 "특히 피해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언급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