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올해 추가부양 물 건너갔다…공화당 "내년초 처리"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31 05:4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왼쪽)과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왼쪽)과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미국에서 약 2조달러(2300조원) 규모의 추가 경기부양책이 11월3일 대선 전은 커녕 연내 처리도 어렵게 됐다. 미 상원의 다수당인 공화당 지도부가 내년초 처리를 공언하면서다.

30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미치 매코넬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새해 벽두에 부양책을 처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부양책은 코로나19(COVID-19) 2차 확산으로 고통 받는 소상공인과 병원들을 지원하는 데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했다.

앞서 매코넬 대표는 다음달 8일까지 상원의 휴회를 선언했다. 다음달 3일 대선 전엔 부양책을 상원 표결에 부치지 않겠다는 뜻이다.

매코넬 대표는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대선 전에 민주당과의 부양책 협상을 타결하지 말라고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연임해야 대선 후 부양책 처리가 좀 더 빠를 것이란 국민들의 기대감을 대선에 활용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새 행정부가 다시 부양책을 입안하는 과정에서 추가로 시간이 소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하원을 장악한 민주당은 연방정부의 추가 실업수당 지급 재개과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지방정부 지원 등의 내용을 담은 2조2000억달러의 추가 부양 패키지를 이달초 하원에서 통과시켰다.

그러나 상원을 지배하는 공화당은 민주당이 집권한 지방정부들을 돕는 데 연방 자금을 투입할 수 없다며 상원에서의 부양책 처리를 거부해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