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천아트홀, 31일 미선레나타의 ‘샹송’타고 떠나는 프랑스 여행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31 07: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천시 제공 © News1
이천시 제공 © News1
(이천=뉴스1) 김평석 기자 = 사랑하는 연인에게 이야기하듯 읊조리는 노랫말이 매력적인 가을에 가장 어울리는 음악 ‘샹송’이 경기 이천에 울려 퍼진다.

이천아트홀은 31일 오후 4시 ‘문화가 있는 날’의 일환으로 공연 ‘미선레나타의 샹송타고 떠나는 프랑스 여행’을 이천시청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선보인다.

공연에는 보컬리스트 ‘미선레나타’와 샹송 콰르텟 밴드 ‘미선레나타 몽마르트 밴드’가 함께한다.

이 밴드는 배우와 뮤지션의 경계를 자유로이 넘나드는 스토리텔러이자 재즈&샹송 보컬리스트 ‘미선레나타’를 주축으로 구성돼 샹송을 중심으로 음악활동을 하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프랑스를 대표하는 가수 ‘에디트 피아프’의 ‘장미 빛 인생’, ‘빠담 빠담’ 등 한국인이 사랑하는 샹송들을 프랑스에서 다년간 생활했던 ‘미선레나타’의 유쾌한 토크와 노래로 선보인다.

‘문화가 있는 날’은 전국 문화시설의 문턱을 낮추고 국민 생활 속 문화 향유를 확산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2014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행사다.

전국 주요 문화시설들의 자율 참여로 진행된다.

이천아트홀도 2014년부터 매해 품격 있는 공연작품을 저렴한 가격에 선보여 왔다.

올해에는 지난 7월 ‘한태인 콘서트’를 시작으로 무 관중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시민과 만나고 있다.

이천 아트홀 관계자는 “이번 공연은 아름다운 계절 가을에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일상’을 유지해야만 하는 당신에게 음악을 통한 프랑스 여행을 떠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미선레나타의 곡 해설과 그의 밴드가 선사하는 하모니가 잔잔히 울려 퍼지기 시작하면 파리의 뒷골목 고즈넉한 노천카페에 앉아 감미롭게 흐르는 ‘샹송’ 속에서 향기로운 커피 한 잔을 즐기는 듯한 기분에 사로잡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