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결혼 앞둔 양준혁, 유사강간 혐의로 피소…무슨 일?[전문]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311
  • 2020.10.31 13: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야구선수 출신 MBC 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양준혁/사진=양준혁 인스타그램
야구선수 출신 MBC 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양준혁/사진=양준혁 인스타그램
오는 12월 결혼을 앞둔 야구선수 출신 MBC 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양준혁이 유사 강간 혐의로 피소됐다.

31일 YTN스타 보도에 따르면 양준혁을 유사강간 혐의로 고소한 이는 A씨로 앞서 양준혁에 대한 비방성 글을 유포해 명예훼손 및 협박죄로 피소된 인물이다.

A씨는 지난해 9월 양준혁의 사진을 공개하며 성적인 비방글을 올린 데 이어 양준혁의 사생활을 폭로하겠다고 했다.

당시 양준혁은 A씨와 과거 교제한 사이라고 밝히고 명예훼손 및 협박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이 재판이 진행되는 가운데 양준혁을 성추행 혐의로 맞고소했다.

현재 A씨가 양준혁을 유사강간 혐의로 고소했다는 사실만 알려졌으며 어떤 혐의로 어떻게 고소를 했는지 구체적으로 밝혀지지는 않았다.

유사강간은 2012년 신설된 죄로 폭행 또는 협박으로 구강이나 항문의 내부에 성기를 삽입하거나 상대방의 성기에 신체 또는 도구를 넣는 행위를 처벌하는 죄다. 2년 이상의 유기징역에 처할 수 있다.

양준혁은 자신의 피소 소식이 알려지자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입장을 밝혔다.

양준혁은 "과거 저와 잠시나마 연인으로 지내던 그 시기에 있었던, 연인이라면 가질 수 있는 지극히 개인적이고 내밀한 일들에 대하여 다시 범죄의 틀을 덧씌워 저를 고소했다는 소식을 수사기관으로부터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양준혁은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히며 정면 돌파를 선언했다.

양준혁은 "늘 그래왔듯 저는 피하지 않고 정면 돌파할 것이고 저는 무고한 행위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 잘못된 행동에는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엄혹한 결과가 따른다는 것을, 반면교사의 사례로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를 아끼며 응원해 주신 여러분께 불미스러운 일을 다시 알려드리게 되어 진심으로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양준혁은 오는 12월 26일 19살 연하의 박현선과 결혼을 앞두고 있다.



다음은 양준혁의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십니까, 양준혁입니다.

저는 지금 인생에서 가장 중요하고 소중한 순간을 맞이하기 위해 언제나 그랬듯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고 그런 저의 늦은 출발을 많은 분들이 응원해 주고 계셔서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을 소중히 간직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잘 아시다시피 지난 번 어느 한 사람의 불미스러운 행동으로 인해 한 바탕 큰 소동이 있었고, 그 일은 현재 형사소송으로 진행되어 법원에 계류 중에 있습니다.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그 분은 저를 괴롭힌 그 일에 대하여 현재까지 사과 한 마디도 없고 반성하지 않으며 아무런 잘못이 없다는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그 분의 파렴치한 그런 행동에도 정작 많은 피해를 입었던 저는 그저 재판 결과를 지켜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그 분이 과거 저와 잠시나마 연인으로 지내던 그 시기에 있었던, 연인이라면 가질 수 있는 지극히 개인적이고 내밀한 일들에 대하여 다시 범죄의 틀을 덧씌워 저를 고소하였다는 소식을 수사기관으로부터 통보 받았습니다.

아무런 사과와 반성도 없는 후안무치한 지금까지의 행동에도 공정한 결과를 통해 잘못에 대한 엄정한 판단과 비록 그 판단 후일지라도 사과가 있을 것이라 믿고 묵묵히 기다려 왔건만, 그런 기대는 헛된 것이 되었고 동시에 사람으로서 최소한의 도리도 져버린 것처럼 보여 허망하기 짝이 없는 허탈한 심정입니다.

그러나 늘 그래왔듯 저는 피하지 않고 정면 돌파할 것이고, 저를 무고한 행위에 대하여 끝까지 책임을 묻도록 하겠습니다.

잘못된 행동에는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엄혹한 결과가 따른다는 것을, 반면교사의 사례로 만들어 내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저를 아끼며 응원해 주신 여러분께 불미스러운 일을 다시 알려드리게 되어 진심으로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2020. 10. 31.
양준혁 배상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