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원조 제임스 본드' 숀 코네리 90세 나이로 별세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31 22: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숀 코너리 모습/사진= 네이버 프로필
숀 코너리 모습/사진= 네이버 프로필
원조 제임스본드 숀 코네리가 별세했다.

31일(현지시간) 영국 방송국 BBC 등에 따르면 영화 '007 시리즈'의 1대 제임스 본드 역할을 맡았던 영화배우 숀 코네리가 90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영국 스코틀랜드 태생으로 지난 8월 25일 90세를 생일을 맞았던 코네리는 1962년 제작된 007시리즈 첫 작품인 '007 살인번호'(원제 Dr. No)에서 최초의 제임스 본드를 연기했다. 코네리는 007시리즈 가운데 6편의 작품에서 주연을 맡았다.

‘인디아나 존스- 최후의 성전’와 ‘붉은 10월’, ‘언터처블’ 등과 같은 영화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의 남우조연상을 수상하는 등 최고의 배우의 길을 걸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