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국 다시 '봉쇄' 시작…누적 코로나 확진자 100만명 넘어

머니투데이
  • 황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01 09: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펍·식당·비필수업종 영업 중단…등교는 지속

영국 다시 '봉쇄' 시작…누적 코로나 확진자 100만명 넘어
영국이 잉글랜드 전역에 '봉쇄(lockdown)' 조치를 다시 도입한다. 지난 3월에 이어 두번째로 실시되는 이번 봉쇄는 영국내 코로나19 확산이 급증하고 누적 확진자수 100만명을 넘어선데 따른 것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10월 3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4주간의 봉쇄조치를 확정해 발표했다.

존슨 총리는 이날 예정에 없던 내각회의를 열고 이 같은 방안을 논의한 뒤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에 따라 오는 11월 5일부터 12월 2일까지 잉글랜드 전역의 비필수 업종 가게, 펍과 식당 등의 영업이 중단된다. 포장 및 배달은 가능하다.

학교의 문은 열 예정이다. 다른 가구 구성원 중 한 명과 만나는 것도 허용된다.

12월 2일 이후에는 봉쇄조치가 완화돼 현재와 같이 지역별로 3단계 대응 시스템이 적용된다.

존슨 총리는 그동안 전면적 봉쇄령이 경제를 악화시킬 것을 우려해 지역별 감염률에 따라 제한조치를 달리 하는 코로나19 대응 3단계 시스템을 잉글랜드에 적용해 왔다.

스코틀랜드, 웨일스, 북아일랜드 자치정부는 각자 자체적으로 방역정책을 펴고 있다.

존슨 총리는 "올해 크리스마스는 아마도 매우 다를 것"이라면서 "지금 강력한 조치를 취함으로써 (크리스마스에) 가족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나의 희망이자 믿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면적 봉쇄조치를 도입하게 돼 기업들에 매우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대신 10월 말 종료 예정이었던 '고용 유지 계획'을 한 달 더 연장하기로 했다.

영국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기업이 직원을 해고하는 대신 고용을 유지하면서 휴직이나 휴가를 보낼 경우 정부가 월 임금의 80%까지, 최대 2500 파운드(약 370만원)를 부담하는 고용 유지 계획을 도입한 바 있다.

존슨 총리는 월요일인 오는 2일 의회에서 별도 성명을 통해 제2 봉쇄조치를 설명할 계획이다.

그동안 전면적 봉쇄조치 대신 지역별 대응을 고수하던 영국 정부의 입장이 바뀌게 된 것은 코로나19 재확산 속도가 갈수록 빨라지고 있기 때문이다.

영국 보건부는 이날 일일 신규 확진자가 2만191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누적 확진자는 100만명(101만1660명)을 넘어섰다.

국제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 기준으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00만명을 넘은 곳은 미국과 인도, 브라질, 러시아, 프랑스, 스페인,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영국까지 모두 9개국이다.

영국의 코로나19 사망자 역시 하루 새 326명이 더해지면서 누적으로는 4만6555명을 기록했다. 이날 기준 입원환자 역시 1만명(1만918명)을 웃돌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C-쇼크' 하나투어, '복직 보장없는' 안식년 시행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