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에스티팜, mRNA 유전자 활용 치료제·백신 CDMO 진출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02 13:4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에스티팜, mRNA 유전자 활용 치료제·백신 CDMO 진출
에스티팜은 mRNA(메신저 리보핵산) 유전자를 이용한 치료제와 백신 CDMO(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생산) 신사업에 본격 진출한다고 2일 밝혔다.

에스티팜의 신사업 진출은 급성장하는 mRNA 치료제와 백신 시장을 선점하고 미래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대표이사 직속의 mRNA 사업개발실을 신설하고 유전자치료제 분야의 세계적 전문가인 양주성 박사를 개발실장(상무)으로 영입했다.

양 박사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학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고 성균관대학교 교수로 재직한 인물이다. 바이오니아, 플럼라인생명과학, 케어사이드에서 연구소장을 역임하며 DNA 플라스미드(plasmid) 기반 항암면역치료제의 원천기술 개발과 RNAi 플랫폼 기술을 이용한 siRNA 치료제 개발, 암 조기 진단 핵산 마커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한 난치 암 RNAi 치료제 개발, 타겟 발굴 등을 이끌었다.

특히 DNA 백신에 대한 원천 특허를 보유한 발명자로 뎅기 바이러스 게놈 유전자서열의 특이적 siRNA에 대한 치료제 물질특허 등 다수의 국내외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mRNA 기반 치료제와 백신은 mRNA를 환자 세포에 직접 투여해 특정 단백질을 생성함으로써 단백질의 결핍으로 발생하는 질병을 치료하거나 감염원에 대항하는 항체를 직접 생산할 수 있도록 유도함으로써 질병을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통상 siRNA에는 20개 내외의 뉴클레오타이드가 필요하지만 mRNA 치료제와 백신에는 1000~5000개의 뉴클레오타이드가 필요해 올리고핵산치료제보다 만들기 어렵고 가격도 비싸다.

미국의 경제 종합 미디어인 마켓워치에 따르면 mRNA 치료제·백신의 시장규모는 2020년 11억7000만달러(약 1조3300억원)에서 2026년까지 연평균 8.7% 이상 성장해 21억2000만달러(약 2조4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전세계적인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mRNA 기반 백신이 상용화되면 시장규모는 더욱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신사업 진출을 위해 에스티팜은 mRNA를 합성할 때 필요한 분자의 안정화 핵심기술인 5’-캡핑(Five Prime Capping) RNA 합성법의 국내 특허 출원을 지난 10월에 완료했으며 국제 특허 출원을 준비 중이다. 또 mRNA 기반 기술의 연구와 생산을 위해 반월공장에 신규 장비와 설비 구축을 완료했고 대량생산에 필요한 자체 효소의 생산 기술도 확보했다.

에스티팜 관계자는 “그동안 에스티팜이 쌓은 글로벌 톱 수준의 올리고핵산치료제 CDMO 사업의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mRNA CDMO로 사업 확장을 우선 추진할 예정”이라며 “mRNA 사업개발실장 양주성 상무의 유전자 치료제 분야에서의 다양한 경험과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mRNA를 이용한 항바이러스·항암면역치료제 분야의 자체신약도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