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식탁이있는삶, 수산 가공사업 올해 1~10월 매출 전년比 150%↑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03 13: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식탁이있는삶, 수산 가공사업 올해 1~10월 매출 전년比 150%↑
식탁이있는삶은 온·오프라인 수산 가공사업 '블루바스켓'의 올해 매출(1월~10월)이 전년 동기 대비 약 150% 신장했다고 3일 밝혔다.

식탁이있는삶은 지난 2018년 2월에 수산물 전처리센터를 오픈하고 선어, 패류, 연체류 등 다양한 제철 수산물을 온·오프라인 유통시장에 선보이는 수산전문브랜드 '블루바스켓'을 운영하고 있다. 블루바스켓의 제품은 자사몰인 '퍼밀' 외에도 국내 수도권 백화점의 블루바스켓 전용 팝업스토어 등에서 판매된다. 밀키트 납품 등 B2B(기업간거래) 사업도 높은 성장세를 보이며 시장에 안착했다.

블루바스켓은 킹타이거 새우, 갈치, 대왕오징어 등 국내에서 찾아보기 힘들거나 유통 물량에 한계가 있는 수산물을 해외에서 직수입해 대형마트나 백화점 등에 유통하는 무역 서비스도 운영한다. 해당 서비스는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의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약 150%나 신장했다.

밀키트도 크게 성장했다. 퍼밀에서 올해 동기간에 판매된 밀키트는 전년 대비 최대 4배 이상 증가했다. 대표적으로 삼계탕에 전복, 낙지, 새우와 국내산 한약재를 함께 넣은 해신탕 바스켓은 지난해 동기 대비 3배 이상(230%) 성장했고, 바로 뜯어 조리할 수 있는 양념 주꾸미볶음은 같은 기간에 4배 이상(320%)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러한 상승세는 당분간 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식탁있는삶은 지난달 홈쇼핑 시장에 진출하며 수산물 판매 플랫폼 확장에 나섰다. 시장 반응도 긍정적이다. 지난달 19일 첫 홈쇼핑 겨냥 제품으로 선보인 '밥도둑 3대장'(표고전복장, 간장새우장, 간장문어장)은 약 7000여개가 판매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추가 물량이 준비되는 대로 2차와 3차 방송도 진행할 계획이다.

김재훈 식탁이있는삶 대표는 "소비자들이 손질 및 처리가 번거로운 수산물을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론칭한 전처리 수산가공사업 블루바스켓이 기대 이상의 반응을 얻고 있다"며 "여기서 안주하지 않고 경쟁력 있는 수산물 확보와 전처리 기술 향상, 그리고 유통 플랫폼 확대로 날로 높아지는 소비자들의 눈높이에 맞출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 뛰어드는 샤오미·못뛰어드는 LG…무슨 차이?[차이나는 중국]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