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00년 가는 ‘슈퍼콘크리트’…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선정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03 12: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병석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박사가 슈퍼콘크리트를 이용해 원내 지은 ‘보도 사장교’를 가르키고 있다. 이 사장교는 국내외 건설업계로부터 슈퍼콘크리트에 대한 기술신뢰를 얻기 위해 시범적으로 지어졌다./사진=이기범 기자
김병석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박사가 슈퍼콘크리트를 이용해 원내 지은 ‘보도 사장교’를 가르키고 있다. 이 사장교는 국내외 건설업계로부터 슈퍼콘크리트에 대한 기술신뢰를 얻기 위해 시범적으로 지어졌다./사진=이기범 기자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김병석 박사의 ‘200년 가는 슈퍼콘크리트 기술’이 ‘2020년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에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은 최근 지난해 정부 지원을 받아 수행한 약 7만여 R&D(연구·개발) 과제를 대상으로 기술·경제적 파급효과에서 우수성을 나타낸 연구를 ‘2020년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으로 선정해 발표했다.

김 박사가 개발한 슈퍼콘크리트는 일반 콘크리트보다 강도가 5배 이상 크며, 물처럼 흘러 시공성이 우수하다. 수명도 4배 이상이면서 제조원가도 절반 이상 절감한 건설 신재료다.

단순히 기술개발에 그치지 않고 2015년 미국 IOWA주 ‘Hawkeye 교량’, 미얀마 양곤-만달레이 고속도로상에 있는 ‘Ka Thae Myaung 교량’ 건설을 시작으로 국내에선 지난 2017년 세계 최초의 초고성능 콘크리트 도로 사장교인 ‘춘천대교’에 적용됐다.

울릉도의 ‘힐링스테이 코스모스 리조트’는 슈퍼콘크리트의 장점을 이용해 세계 유일의 철근 없는 비정형 형상구조물을 구현했다. 오는 2022년 완공예정인 고덕대교 건설에도 적용돼 있다.

김 박사는 “슈퍼콘크리트 분야가 건설의 미래를 책임질 한 축으로써 국민의 안전과 국가 경제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LG·GM, 美서 다시 3조 배터리 합작..연 100만대분량 생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