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유신의 China Story]새로운 중국夢 ‘디지털경제 G1’

머니투데이
  • 정유신 서강대학교 기술경영대학원장 겸 중국자본시장연구회 회장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04 0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유신의 China Story]새로운 중국夢 ‘디지털경제 G1’
중국의 디지털 위안화 발행계획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선전, 베이징 근교인 슝안신구, 청두, 쑤저우 등 4개 도시에서는 개인 소비생활 관점에서 실험 중이다. 알려진 바로는 쑤저우 상청구에선 공무원들에게 교통비의 보조금 절반을 디지털 위안화로 주고 청두와 슝안신구에선 보다 광범위한 실험이 이뤄진다. 예컨대 4대 국유은행 직원들을 대상으로 스타벅스와 맥도날드 같은 음식점, 일부 쇼핑몰과 무인 편의점, 호텔, 영화관에서 디지털 위안화를 쓸 수 있고 또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때엔 해외에서 방문하는 선수와 관광객에게도 디지털 위안화를 오픈할 구상도 한다고 중국 정부가 발표했다.
 
게다가 지난 7월부턴 기업을 대상으로 한 디지털 위안화 실험까지 진행돼 시장의 관심이 고조된다. 7월8일 중국 최대 배차서비스 기업 디디추싱은 중국 인민은행의 디지털화폐연구소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모빌리티 분야에서 디지털 위안화 실험계획을 발표했다. 현실화한다면 세계 최초 디지털 통화 사용기업이 될 수 있는 데다 사용자가 5억5000만명이나 되는 만큼 파급효과도 엄청날 수 있다. 7월15일엔 O2O서비스 최대 기업 중 하나인 메이퇀디엔핑이 메이퇀플랫폼에서 디지털 위안화 활용 검토를 밝혔다. 메이퇀 회원도 4억5000만명에 가맹점만 610만개다. 음식배달, 식사예약과 호텔 및 여행서비스 등 생활 전반의 서비스와 관련돼 디지털 위안화의 생활침투가 급진전될 것이란 평가다. 디지털, 모바일에 익숙한 젊은층을 겨냥해 중국 3대 애니메이션 플랫폼 중 하나인 빌리빌리동화도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중국 정부가 이렇게 디지털 위안화 발행을 전방위로 서두르는 이유는 뭘까. 코로나19 전까지만 해도 페이스북의 리브라 발행계획 또는 미국의 위안화 공격에 대한 대응이라는 생각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이후엔 코로나19에 따른 디지털 가속화로 ‘디지털 경제에 필수인 디지털 화폐’를 갖추기 위해서란 의견이 지배적이다. 어차피 디지털 중심의 세상으로 간다면 ‘디지털 경제를 선점, 디지털 G1’이 되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셈이다. 중국은 이미 디지털산업 경쟁력 측면에서 세계 1위다. 미국, 유럽보다 디지털 화폐를 선발행함으로써 ‘퍼스트 무브 어드밴티지’(First-move advantage)를 갖추겠단 얘기다.
 
어떤 효과가 있을까. 중국 정부가 겨냥한 첫 번째 효과는 모든 거래데이터를 축적할 수 있는 디지털 인프라 구축으로 판단된다. 중국은 이미 현금을 거의 사용하지 않는 캐시리스 사회(cashless society)다. 알리페이, 위챗페이 등을 통한 비대면 거래와 인민은행(중앙은행)이 발행한 디지털 화폐를 결합하면 거의 모든 거래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다. 또 그렇게 되면 가계소비와 기업 투자동향 파악, 산업활동 분석 및 예측력을 높여 정부 정책의 실효성에 상당히 기여할 수 있다는 평가다. 둘째, 데이터를 활용한 기술융합 효과다. 생산자뿐 아니라 소비자 빅데이터가 확보되면 인공지능을 필두로 한 핵심 인프라기술, 예컨대 ABCDI(인공지능, 블록체인, 클라우드컴퓨팅, 데이터, 사물인터넷)기술과 융합을 본격화할 수 있다. 이제까지 유통혁명 중심이던 4차 산업혁명에 바야흐로 기술혁명이 불붙기 시작할 것이란 얘기다.
 
이와 관련, 앞서 중국 정부는 디지털 경제 활성화를 위한 15개 신산업 내지 신모델을 발표했다. 이중에서도 온라인을 활용한 교육과 의료, 디지털기술(예 : 디지털 계약, 디지털 영수증, 디지털 사인, 디지털 인증), 스마트시티, 전통기업의 디지털 전환, 버추얼 산업단지, 스마트공장과 스마트농업, 자율운전, 온라인창업, 전문지식을 활용하는 멀티직업, 클라우드 플랫폼을 활용한 생산수단 등이 관심을 끌고 있다. 디지털 뉴딜로 디지털 인프라 구축에 나선 우리나라도 눈여겨볼 만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사상 최대 실적 HMM, 노사 갈등이 발목잡나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