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그냥 날파리야" '펜트하우스' 봉태규, 시체 유기까지 하는 최악 빌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04 08: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BS캡처© 뉴스1
SBS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봉태규가 시체 유기도 서슴지 않는 비열한 모습으로 충격을 줬다.

이규진 역 봉태규는 지난 3일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제작 초록뱀미디어) 4회에서 자신의 아이를 위해 시체 유기도 서슴지 않는 소름 돋는 연기를 펼쳤다.

이날 이규진은 헤라 팰리스 사람들과 파티를 하던 중 민설아(조수민 분)가 추락하며 사망한 모습을 목격하게 됐다. 그는 아이들을 위해 사건을 덮고자 했고, 주단태(엄기준 분) 지시에 따라 시체 유기에 나섰다.

이규진은 자신의 아들에게 해가 갈까봐 민설아의 죽음을 가볍게 보며 덮으려 했다. 결국 시체를 유기한 이규진은 경찰 조사에서도 "우리 같은 사람들이 걔를 왜 신경 쓰냐. 걔는 그냥 날파리. 신경 쓰이지만 그냥 놔두는 거다"라며 피도 눈물도 없는 비열한 모습을 보였다.

앞서 이규진은 자신의 욕심을 채우기 위해 천서진(김소연 분)을 도우면서 그의 남편인 하윤철(윤종훈 분)의 약점까지 잡아내는 비열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이날 역시 이규진은 비열하기 그지없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분노를 샀다. 봉태규의 비열한 연기가 이규진의 캐릭터를 더욱 극대화시켰다.

'펜트하우스'는 매주 월, 화요일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헤어숍에서 "카카오 대신 네이버 예약" 부탁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