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리온 꼬북칩, 초코츄러스맛 인기 타고 역대최대 월 매출 달성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04 08: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리온 꼬북칩, 초코츄러스맛 인기 타고 역대최대 월 매출 달성
오리온이 신제품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의 폭발적인 인기에 힘입어 '꼬북칩'의 10월 한국법인 매출액이 67억원을 돌파하며 역대 최대 월 매출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전년 동월 대비 2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봉지 수로는 610만개에 달한다.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은 10월 매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꼬북칩 브랜드 전체 매출 성장을 이끌고 있다. 꼬북칩은 국내에서 판매되는 오리온 과자 가운데 초코파이와 포카칩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월 매출 실적을 달성했다.

지난 9월 출시한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은 두 달도 채 안 돼서 누적판매량 350만 봉을 돌파하며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최근 수요가 급증하며 일부 매장에서는 진열과 동시에 완판되는 등 품귀현상을 빚고 있다. 이에 오리온은 생산라인을 풀가동하며 주말까지도 제품 생산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의 인기 비결은 꼬북칩 특유의 4겹 바삭한 식감은 그대로 살리며 달콤하고 진한 초콜릿 맛을 구현한 데 있다. 오리온은 자체 개발한 공정과 생산 설비를 통해 꼬북칩에 최적의 맛과 식감을 선사하는 초콜릿 커버링 기술을 접목시켰다. 네 겹의 칩에 한 겹 한 겹 초콜릿을 입히면서도 시간이 지나도 촉촉하고 진한 초콜릿 풍미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슈거 토핑을 더해 씹는 맛을 살렸다.

오리온 관계자는 "소비자 여러분께서 꼬북칩에 보내주고 계신 사랑에 감사드린다.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의 인기에 힘입어 꼬북칩이 다시 한 번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며 "늘어나는 수요에 맞춰 제품이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