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경심 내일 결심공판 … 조국일가 '운명의날' 다가온다

머니투데이
  • 임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04 11: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사모펀드 및 자녀 입시비리' 등의 혐의를 받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달 29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0.10.29/뉴스1
'사모펀드 및 자녀 입시비리' 등의 혐의를 받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달 29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0.10.29/뉴스1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1심 재판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부장판사 임정엽·권성수·김선희)는 5일 오전 10시 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정 교수의 결심공판을 진행한다.

이날 재판부는 오전에 검찰 측 최종 의견과 구형을, 오후에는 정 교수 측 변호인의 최종변론과 정 교수의 최후진술을 듣고 재판을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이다. 정 교수에 대한 선고는 다음달 안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정 교수는 위조된 동양대 총장 표창장과 허위로 작성된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등 인턴 경력 서류를 입시에 활용해 서울대·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사정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 전 장관 5촌 조카 조모씨로부터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투자한 2차 전지업체 WFM의 미공개 정보를 전달받고, 이를 이용해 지난해 1~11월 차명으로 약 7억1300만원 상당의 주식을 매수한 혐의도 있다.

또, 코링크PE와 허위 경영 컨설팅 계약을 맺고 1억5700만원 상당을 받아 횡령한 혐의, 출자 약정 금액을 금융위원회에 거짓으로 보고한 혐의도 받는다. 조 전 장관이 공직에 있었던 2017년 7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공직자윤리법상 재산등록 및 백지신탁 의무를 회피할 목적으로 3명의 차명계좌 6개를 이용해 790회에 걸쳐 금융거래를 하는 등 금융실명법 위반 혐의도 적용됐다.

특히 검찰 수사에 대비해 증거를 인멸하거나 위조·은닉하도록 지시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이런 혐의를 포함해 총 15개 혐의로 정 교수를 재판에 넘겼다.

한편, 정 교수의 재판이 마무리 되면 정 교수와 같이 '입시비리'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장관의 재판도 빠르게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조 전 장관 사건을 맡은 서울중앙지법 형사21부는 지난 3일 정 교수 재판의 선고 결과를 지켜본 뒤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북한 연결도로 만든다고…'붕괴' 위험에도 공사 논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