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똘똘한 한대의 힘, 폭스바겐 티구안 10월 수입차 판매 1위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04 10: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특집 폭스바겐 2020년형 티구안 / 사진제공=폭스바겐
특집 폭스바겐 2020년형 티구안 / 사진제공=폭스바겐
폭스바겐 SUV(스포츠다목적차량) 티구안이 지난 3월 이후 7개월만에 다시 10월 베스트셀링카에 등극했다. 브랜드별 판매순위는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순이 유지됐다.

4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10월 한 달간 국내서 가장 많이 판매된 수입자동차는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 모델이었다. 1089대 판매돼 1017대 판매된 볼보 XC40을 근소한 차로 제쳤다.

티구안은 지난 3월에도 1022대 판매되며 전체 판매랭킹 1위에 올랐었다. 지난해 10월 말 본격 인도를 시작한 이후 SUV 수입차 부문에서 독보적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다음으로 BMW 520이 834대, 아우디 A6가 734대 판매되며 뒤를 이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E220d(622대)와 GLA250(585대), GLB250(555대) 세 모델을 5~7위에 포진시키며 한국 수입차 시장 최강자의 지위를 뽐냈다.

브랜드별로는 벤츠가 6576대 판매돼 점유율 27.11%로 단연 1위를 유지했고 BMW가 5320대(21.93%)로 2위를, 아우디가 2527대(10.42%), 폭스바겐이 1933대(7.97%)로 뒤를 이었다. 볼보는 1449대(5.97%)대를 판매했다.

수입차 시장은 10월에도 급격하게 팽창했다. 한 달 간 전체 수입차 판매는 2만4257대로 전년 동월 대비 9.8% 늘었다. 올 들어 10월까지 누적 판매는 21만6004대로 지난해에 비해 14.2% 늘어났다.

일본차 판매는 일본브랜드 불매운동 여파가 계속되면서 10월 한 달간 1735대로 지난해에 비해 12.2% 줄었다. 10월까지 누적 판매도 1만6263대에 그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6.9% 감소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