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뭉찬' 이찬원, 축구 해설위원 데뷔…거침없는 독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07 15: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JTBC © 뉴스1
JT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찬또위키' 이찬원이 '뭉쳐야 찬다'에서 축구 중계 해설위원으로 전격 데뷔한다.

'트롯맨'들과 가을 운동회 2탄이 펼쳐질 JTBC '뭉쳐야 찬다' 8일 방송에서는 김성주, 안정환과 어깨를 나란히 할 새(NEW) 해설위원 이찬원의 화려한 축구 해설 실력이 공개된다.

가을 운동회 2탄에서는 '어쩌다FC'와 '미스터트롯FC'가 섞여 주장 이형택과 임영웅을 필두로 새로운 팀이 구성된다. 이에 따라 '어쩌다FC' 감독 안정환이 해설위원으로 컴백, 여기에 이찬원이 객원 해설위원으로 함께 해 찰진 해설의 묘미를 더할 예정인 것.

앞서 이찬원은 스포츠아나운서를 꿈꿨던 사실을 밝히며 실제 야구 경기에서 수준급의 야구 해설을 선보여 뜨거운 반응을 받은 바 있다. 이런 그가 '뭉쳐야 찬다'에서 '축구 중계 명콤비' 김성주, 안정환과 중계 황금라인을 구축해 숨은 진가를 제대로 발휘한다고.

녹화 당일 중계석에 앉은 그는 "허재의 골키퍼 기용이 가장 큰 타격이다" "패배의 원인은 수비진의 붕괴"라며 시작부터 범상치 않은 평으로 베테랑 김성주와 안정환의 고개를 끄덕이게 한다.

특히 전체적인 경기 흐름뿐만 아니라 선수 한명 한명의 평가까지 날카롭게 분석하고 거침없는 독설 해설을 쏟아내 모두를 긴장시켰다는 후문.

그런가 하면 심수봉의 '미워요'를 구성지게 뽑아낸 뒤 "미워요. 너무 미워요, 빈 공간을 활용을 못 해요"라며 경기 상황과 딱 맞아떨어지는 노래로 촌철살인을 더한다. 트롯맨다운 센스까지 뽐낼 '찬또배기'만의 재간둥이 매력이 이날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트로트에서 축구 중계 해설까지 접수할 이찬원의 새로운 모습은 이날 오후 7시40분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헤어숍에서 "카카오 대신 네이버 예약" 부탁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