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홍준표 "내가 야당의 적장자…장애요소 해소되면 복당"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07 17: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구서 '홍준표 정치버스킹 2탄' 열어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을)이 7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 야외광장에서 열린 '정치버스킹·동성로 만민공동회(세상이 왜 이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1.7/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을)이 7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 야외광장에서 열린 '정치버스킹·동성로 만민공동회(세상이 왜 이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1.7/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이 한때 적을 둔 국민의힘 지도부를 겨냥해 목소리를 높이며 적절한 시기에 복당을 하겠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7일 "내가 야당(국민의힘)의 적장자(嫡長子)다"며 "복당의 장애요소가 해소되면 그때 복당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대구 중구 동성로에서 열린 '홍준표 정치버스킹 2탄, 동성로 만민공동회(세상이 왜 이래?)'에서 복당 시기를 묻는 질문에 "정치하는 사람이 공천 과정에서 부당하게 취급 당해 국회에 입성한 뒤 복당 안한 전례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복당의 장애요소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등 야권 지도부로 읽힌다.

홍 의원은 또 (자신이 주도하는) 창당 여부를 묻는 질문에서도 "전혀 생각한 바 없다"고 선을 그으며 복당에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차기 야권 대권주자로 꼽히는 그는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도 "정치 30점, 경제 10점, 대북정책 빵점, 국방정책 10점이다. 대한민국이 70년 동안 이룬 업적을 3년 반만에 망가뜨렸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복지정책을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베네수엘라 가는 '완행열차'라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급행열차'다"며 여당의 대권주자로 꼽히는 이 지사를 저격하기도 했다.

그는 또 "문재인 밉다고 윤석열 편드는 것도 옳은 일이 아니다"며 야당의 행태를 꼬집는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둘(윤석열, 추미애) 중에 하나를 선택하거나, 둘 다 자르거나, 아니면 싸움을 중재해야 한다. 보는 국민들은 짜증만 난다"고 일갈했다.

7일 오후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을)의 '정치버스킹·동성로 만민공동회(세상이 왜 이래?)'가 열린 대구 중구 동성로 야외광장 주변에 인파가 몰려들고 있다. 2020.11.7/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7일 오후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을)의 '정치버스킹·동성로 만민공동회(세상이 왜 이래?)'가 열린 대구 중구 동성로 야외광장 주변에 인파가 몰려들고 있다. 2020.11.7/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건강했던 경찰남편, 교차접종 사흘만에 심장이 멈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