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3만원이 사흘만에 210만원…1020의 '따상' 운동화 재테크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2,981
  • 2020.11.10 05: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T리포트] 공모주 빰 때리는 스니커테크 (上)

[편집자주]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등 공모주 투자가 국민 재테크로 부상했다. 하지만 한 두 주라도 배정받으려면 억대 청약증거금을 내야해 일반인에겐 말그대로 '그림의 떡'. 1020 사이에선 스니커즈 리셀로 공모주 뺨치는 수익을 올리는 '스니커테크(Sneaker Tech)'가 유행이다. 폭발적으로 성장 중인 스니커즈 리셀시장과 투자방법, 성장전망에 대해 알아본다.


"12만원 신발이 1530% 급등"…주식과 닮은 듯 다른 '스니커테크'


'주식'의 특성 갖춘 스니커즈, 신금융으로 진화

13만원이 사흘만에 210만원…1020의 '따상' 운동화 재테크
#나이키가 미국 아이스크림 브랜드 벤 앤 제리스와 함께 출시한 스니커즈 '나이키X벤 앤 제리스 SB 덩크 청키 덩키'는 지난 5월 26일 12만9000원에 발매됐다. 추첨 방식으로 판매된 이 운동화는 발매 3일 만에 리셀 플랫폼 '엑스엑스블루'에서 1530% 급등한 210만원에 거래됐다. 12만9000원에 운동화를 산 판매자는 3일 만에 16배의 수익을 거뒀다.

단숨에 130% 수익률, 일명 '따상' 공모주 투자를 비웃는 1000% 수익 스니커즈 투자 마켓이 초고속으로 열리고 있다.

운동화로 재테크한다는 '스니커테크(Sneaker Tech)'는 공모주 수익률을 가볍게 비웃는 수익률로 10대부터 30대를 열광시키고 있다. 글로벌 기업 나이키가 한정판 운동화를 끝없이 발매하면서 이를 재거래하는 리셀(resale·재판매) 시장의 볼륨이 폭발적으로 성장 중이다. 새로운 마켓이 형성되고 있는 지금, 시장 질서가 완전히 확립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네이버와 롯데, KT, 무신사 등 내로라하는 업계의 대표주자들이 앞다퉈 스니커즈 리셀에 진출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공모주 청약보다 스니커즈 래플(Raffle·추첨) 하라

2020년은 그 어느 때보다도 공모주 투자가 뜨거웠다.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등 상장만 하면 100% 수익을 보여주는 공모주가 속출했다.

'공모주 파티'라고 연일 뉴스에서 떠들었지만 공모주는 사실 누구나 투자할 수 있는 금융상품이 아니다. 공모주 청약을 위해서는 최소 몇 천 만원, 많게는 억대 청약증거금이 필요해서다. '국민 공모주'로 불렸던 주식들도 사실 투자 가능한 사람은 목돈이 동원 가능한 투자자에 국한됐다.

13만원이 사흘만에 210만원…1020의 '따상' 운동화 재테크
하지만 '20대의 주식'으로 불리는 한정판 스니커즈 투자에는 큰 목돈이 필요하지 않다. 스니커즈 선착순 발매나 추첨에 참여해 10만~20만원 정도면 운 좋게 한정판 스니커즈를 가질 수 있다. 1020세대가 너무 좋아하는 한정판 스니커즈는 수집의 대상이면서 동시에 재테크의 대상으로 급부상했다.

2000년대 초반 한정판 스니커즈 발매를 시작한 나이키는 이제 거의 매일 한정판을 발매하고 있다. 한 달에만 15족~20족 가량의 한정판이 발매되고 모두 발매와 동시에 품절 된다. 아디다스와 뉴발란스도 한정판 발매에 가세했다. 끝없는 한정판 발매는 스니커즈 리셀이라는 2차 시장을 낳았다. 발매된 한정판 스니커즈를 재거래해서 수익을 올리는 2차 시장은 주식시장과 비슷하면서 완전히 새로운 시장으로 진화하고 있다.

◇스니커즈 리셀, 폭발적 성장 新마켓 열린다

미국의 스니커즈 리셀 플랫폼 스톡엑스에 따르면 이미 2019년 스니커즈 리셀 마켓 규모는 7조원(60억 달러)을 기록했다. 스니커즈 발매 시장 규모가 지난해 약 110조원(1000억 달러)을 기록한 가운데 스톡엑스는 2025년에는 리셀 거래가 한정판 운동화 발매 1차 시장 대비 차지하는 비중이 15~25%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스니커즈 리셀 플랫폼을 운영하는 미국의 스톡엑스는 이미 지난해 기업가치 1조원을 인정받으며 '유니콘 기업'에 등극했다. 말하자면 스톡엑스는 미국 1위 스니커즈 증권사가 됐다. 각각의 가치를 지닌 스니커즈가 곧 개별 주식이고 발매가(공모가)보다 훨씬 높은 가격에 재거래된다. 주가가 수급에 의해 좌우되듯 유통 물량과 운동화 가치에 따라 가격이 변동한다. 주식처럼 매매 타이밍도 중요하며 주식과 똑같이 한정판 스니커즈를 가능한 싸게 구하는 것이 수익률의 핵심이다.

나이키 벤앤제리스 x SB 덩크 로우 청키 덩키 스니커즈
나이키 벤앤제리스 x SB 덩크 로우 청키 덩키 스니커즈
스니커즈 리셀 마켓은 패션 매니아들이 한정판 운동화를 구입하는 쇼핑몰을 넘어 하나의 금융거래 플랫폼으로 진화하고 있다. 한정판 스니커즈라는 아이템을 거래하는 2차 시장이 완전히 새로운 금융시장이 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이를 내다본 네이버, 무신사, 롯데, KT 등은 이미 이 시장에 진입했다.

브라이언 안 아웃오브스탁 대표는 "스니커즈 리셀 시장은 지금 미친 듯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데 여전히 성장 초기라 다양한 기업들이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스니커즈 매니아들이 운동화를 구하던 한정된 패션 마켓에서 이제 새로운 금융 시장으로 발전하는 과도기에 접어들었다"고 분석했다.

오정은 기자



33세 스니커즈 전문 리셀러 "900% 수익까지…대박 여러번"


스니커즈 리셀러 강문수씨 인터뷰

전문 스니커즈 리셀러 강문수씨가 다양한 스니커즈 상자들 앞에서 에어 조던4 유니온 오프 느와르 스니커즈를 들고 서 있다.
전문 스니커즈 리셀러 강문수씨가 다양한 스니커즈 상자들 앞에서 에어 조던4 유니온 오프 느와르 스니커즈를 들고 서 있다.

"Z세대가 스니커즈에 열광하는 것은 젊은 사람들이 주식을 좋아하는 것과 같은 이유입니다. 득이 되는 것을 원하는 심리죠. 젠지(Gen-Z) 세대는 하나의 문화로서 스니커즈를 좋아하는데, 이 스니커즈를 싸게 사서 비싸게 팔 수도 있다는 점이 큰 매력으로 다가오는 것입니다. "

88년생 강문수씨(33·사진)는 일본에 스니커즈 리셀(resale·재판매) 매장을 소유한 전문 리셀러다. 어릴 적부터 스니커즈를 좋아했던 그는 일본 문화복장원 패션유통과를 졸업한 뒤 2018년 스니커즈 전문 리셀을 시작했다. 현재 강씨가 보유 중인 스니커즈는 약 400족, 시장 가치로 약 1억5000만원에 달한다.

그는 "요즘 젊은 사람들이 주식에 열광하지만 스니커즈는 주식의 요소를 갖춘 데다 패션 아이템으로 착용할 수도 있는 아이템"이라며 "싸게 구했지만 그 가치가 올라갈 여지가 있고, 친구들이 부러워하고, 수집의 중독성까지 있다"고 말한다.

한정판 스니커즈 발매가 본격화된 것은 2000년 초반이다. 2000년에 10대를 보낸 Z세대에게 스니커즈가 갖는 의미는 절대적이다. 특히 이들에게 나이키는 끊임없이 매력적인 한정판 스니커즈를 발매한 '빅 픽쳐(큰 그림)'를 가진 존재였다.

당시 국내에서는 나이키의 한정판 스니커즈 발매가 매우 제한적이었기에 스니커즈 매니아들은 동대문 보따리상을 통해 운동화를 구했다. 전국에 딱 한 족 뿐이던 한정판 운동화는 당시 10대에게 보물 같은 존재였다. 그걸 소유함으로써 주변의 시선이 달라지고 모두가 그 신발을 부러워하는 '스니커헤드(스니커즈에 열광하고 수집하는 사람들)' 문화가 형성됐다. 게다가 얼마 정도 신다가 취득한 가격보다 더 비싼 값에 되팔고 다른 스니커즈를 구할 수도 있었다.

13만원이 사흘만에 210만원…1020의 '따상' 운동화 재테크
강씨는 "10년 전 소수의 매니아들이 즐겼던 1020세대의 스니커즈 문화가 전 세계적인 붐으로 확산되고 있다"며 "이제는 그들만의 시장에서 모두의 시장으로 스니커헤드 문화가 보편화되며 리셀 시장도 폭발적으로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 리셀러로 일하면서 스니커즈로 대박을 낸 적은 여러 번이다. 아디다스 이지부스트 초기 제품을 30만원 정도에 정가 구매해 약 240만원에 팔았다. 8배 오른 가격에 되팔아 900% 수익을 낸 셈이다. 그는 "이 신발보다 더 많이 오른 스니커즈도 많았지만 고점 매도를 하지는 못했다"고 한다. 리셀도 "주식처럼 '매매 타이밍'이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니커즈 시장에 뛰어드는 플레이어가 늘면서 가치가 높은 운동화를 구하는 것은 어려워지고 있다. 과거에는 가족, 친구 명의로 한정판 운동화 추첨에 응모하면 당첨 기회가 많았다. 선착순 발매도 매장 앞에서 밤새워 기다린 뒤 스니커즈를 살 수 있었다. 하지만 리셀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당첨 기회가 희박해졌다. "이제는 스니커즈를 구하기 위해 '정보'가 중요해졌다"며 "발매 정보와 다수 ID를 확보하는 것, 그리고 매매 타이밍을 잘 잡는 것이 성공적인 리셀의 핵심 요소"라고 강조했다.

"올해 화제의 스니커즈였던 '에어디올'은 발매 직후 2000만원까지 치솟았다 현재 1000만원 초반까지 가격이 하락했습니다. 스니커즈 리셀도 한정판 운동화의 가치를 정확하게 측정하고 매매 타이밍을 잡는 것이 중요합니다. "

'강또치의 FOOT FOOT한 도쿄생활' 유튜브 채널도 운영 중인 강 씨는 "스니커즈 리셀은 취미와 재테크가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 시장"이라며 "10년 넘게 운동화를 수집했지만 질리지 않고 오히려 중독성이 있다"고 말을 맺었다.

오정은 기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