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앞다퉈 액셀러레이터 등록한 벤처캐피탈, 줄줄이 자진반납, 왜?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11 09:2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앞다퉈 액셀러레이터 등록한 벤처캐피탈, 줄줄이 자진반납, 왜?
스타트업 투자·육성에 특화된 액셀러레이터(창업기획자)가 누적 300개 문턱에서 뒷걸음질쳤다. 기존에 등록했던 벤처캐피탈(VC)들이 투자 규제 유려에 액셀러레이터 등록을 말소하면서다.

11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국내에서 현재 활동 중인 액셀러레이터는 290개로 집계됐다. 등록 기준으로 300개를 넘겼지만, 창업투자회사 10개사가 등록을 반납하면서 숫자가 줄었다. 올해 8월 이후에는 포스코기술투자와 캡스톤파트너스, KB인베스트먼트가 줄이어 액셀러레이터 등록을 말소했다.

액셀러레이터는 초기 스타트업을 선발해 보육·투자하는 전문회사다. 주로 수천만 원 단위의 초기투자와 공간·인력·경영 등을 지원해 창업실패율을 낮추고 후속투자를 이끄는 역할을 한다. 실리콘밸리의 와이콤비네이터, 테크스타즈, 500스타트업스 등이 대표적인 글로벌 액셀러레이터다.

국내 액셀러레이터 제도는 2017년 1월 도입됐다. 다른 금융투자회사 다르게 정부 지정·인가가 아닌 등록방식으로 운영됐다. 특히 액셀러레이터에만 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지원 '팁스'(TIPS)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는 자격을 주면서 VC들이 앞다퉈 액셀러레이터 등록에 나섰다. 제도 도입 첫해 54개사에서 2018년 135개사, 2019년 214개사, 올해 11월 현재 290개사가 급증했다.

경쟁적으로 액셀러레이터 등록에 나섰던 VC들이 자진 등록취소에 나서는 것은 올해 8월 투자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벤처투자촉진법'(이하 벤촉법) 때문이다. 벤촉법 제27조에는 액셀러레이터가 경영참여형 사모투자집합기구(PEF) 또는 신기술금융사의 지분을 보유하지 못하도록 했다. 기존에 사모펀드를 운용하면서 초기투자 시장까지 영역을 확대하던 VC들은 액셀러레이터 자격 유지를 고민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 처했다.

한 투자업계 관계자는 "벤촉법 시행 이전에는 사모펀드를 운용하는 투자사들도 액셀러레이터로 등록해 팁스에 참여하는 등 포트폴리오 범위를 초기기업까지 확장하려고 했다"며 "아직 액셀러레이터 등록을 유지 중인 15여개 VC들도 법 개정을 기다리는 것보다 등록 말소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중기부는 뒤늦게 문제점을 파악하고, 보완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중기부 관계자는 "현행 법상 액셀러레이터의 행위를 제한하는 부분뿐 아니라 팁스 운영사 관련 자격요건 완화를 더불어 검토 중"이라며 "시장참여자들의 혼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현재 투자생태계 현실과 맞지 않는 부분들을 종합적으로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