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상]80㎏ 쌀 싣고 '둥실'…드론택시, 여의도 하늘 날았다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86
  • 2020.11.11 18: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4

"도도도도도도~"

11일 오전 10시 40분, 초대형 드론 한대가 서울 여의도 상공으로 떠올랐다. 높이 1.77m에 가로 5.6m, 세로 5.6m 크기의 이 드론은 16개의 프로펠러를 쉼없이 돌리며 육중한 몸을 띄웠다. 사람이 탈 수 있는 드론 기체가 도심 하늘을 비행하는 것은 국내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헬리콥터가 상륙할 때와 같은 거센 바람이 일지는 않았다. 프로펠러가 바람을 가르며 만드는 굉음도 들리지 않았다.

작은 프로펠러 소리를 내며 기체를 띄운 중국 이항사(社)의 2인승급 드론 'EH216'은 해발 54m 상공에서 여의도 한강공원, 서강대교, 밤섬, 마포대교 일대 1.8km를 두 바퀴(총 3.6km) 약 7분간 비행했다.

이번 시연행사에서 드론에 사람이 직접 탑승하지는 않았다. 안전을 위해 20㎏의 쌀 4포대를 좌석에 싣고 비행을 시연했다.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서 서울시와 국토교통부 주최로 열린 도심항공교통 서울실증 비행 행사에서 드론택시가 시범비행을 하고 있다. 이번 시범비행에 사용된 드론택시는 중국 드론 전문업체 이항의 2인승 드론택시 'EH216' 이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서 서울시와 국토교통부 주최로 열린 도심항공교통 서울실증 비행 행사에서 드론택시가 시범비행을 하고 있다. 이번 시범비행에 사용된 드론택시는 중국 드론 전문업체 이항의 2인승 드론택시 'EH216' 이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