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함소원♥진화, 조작방송 의혹 목격담…"병원 구석구석 카메라 있었다"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49,965
  • 2020.11.12 09: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배우 함소원 진화 부부가 TV조선 '아내의 맛' 조작방송 의혹에 휩싸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병원에서 '아내의 맛' 촬영중인 함소원 부부와 딸을 목격했다는 내용의 댓글이 게재됐다.

해당 댓글을 작성한 누리꾼은 "아이 진료 때문에 병원에 갔었던 사람"이라며 "이날 병원에 CCTV가 아닌 일반 카메라가 설치돼 있어서 의아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함소원씨 말하는 내용을 보니 아이가 고열이 뜬다고 하는데 병원에서 대기자가 없는데도 수수방관하고 있고, 부모 동의만 받고 조회하면 아이 주민번호를 알 수있는데 (접수를 안하고) 계속 촬영만 하니 뭔가 이상했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 작성자는 "아이가 고열이라기엔 주변 사물들이나 이런 것에 호기심 어린 눈빛이었고 너무 평범한 모습이라서 그냥 작은 감기 정도로 왔거니 생각했었다"며 "아이 상태와는 다르게 둘이 싸우는 모습이 너무 오바스러워서 그냥 촬영하고 있나보다 라고 생각했다가 방송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7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는 열이 39.5도까지 오른 딸 혜정을 안고 병원으로 달려가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이들 부부는 딸의 주민등록번호를 몰라 병원에 접수하지 못했고 서로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였다.

당시 함소원은 항생제에 대한 불신을 드러내며 밀가루와 두부를 섞어 딸의 온몸에 바르는 민간요법을 했다가 시청자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다.

해당 장면을 본 누리꾼들은 갑작스러운 병원 방문에도 이미 카메라가 세팅된 점과 39도 이상 고열에 시달린 혜정양이 식사를 거부하지 않은 점 등에 의문을 제기했다.

여기에 목격자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의 증언이 더해져 조작방송 의혹에 무게가 실린 상황이다. 해당 증언의 진위여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누리꾼들은 "대본인 거 너무 티나긴 했다", "리얼리티 아닌 거 알고는 있었다", "열이 39도면 저런 모습일 리가 없는데 이상하다고 생각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