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이달 코스피 3조원 사들인 외인, 최선호株는?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774
  • 2020.11.12 12: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오늘의 포인트]

11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일 대비 33.04포인트(1.35%) 오른 2485.87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코스닥은 0.89포인트(0.11%) 내린 839.90, 환율은 5.10원 내린 1110.00원에 마감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11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일 대비 33.04포인트(1.35%) 오른 2485.87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코스닥은 0.89포인트(0.11%) 내린 839.90, 환율은 5.10원 내린 1110.00원에 마감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외국인이 이달 들어 코스피시장에서 3조원 이상을 순매수하면서 증시를 끌어올렸다. 외국인은 실적 개선이 기대되는 반도체, 2차전지를 주로 사모은 것으로 분석된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일~11일 간 외국인 순매수 금액 1위는 삼성전자 (66,600원 상승1100 -1.6%)(8898억원)였다. 2위는 LG화학 (788,000원 상승11000 -1.4%)(6917억원), 3위는 삼성SDI (538,000원 상승14000 -2.5%)(2873억원), 4위는 SK하이닉스 (97,200원 상승1400 -1.4%)(2100억원), 5위는 삼성전자우 (60,800원 상승1000 -1.6%)(1800억원) 순이었다.

삼성전자 보통주와 우선주를 합치면 삼성전자만 8거래일 간 1조원 이상을 순매수한 셈이다. 외국인의 러브콜에 삼성전자는 이 기간 7.77%, 삼성전자우는 14.17% 상승했다. LG화학도 14.57%, 삼성SDI는 15.38%, SK하이닉스는 9.51% 뛰어올랐다.

반도체는 지난 9월부터 한국 수출을 반등으로 이끌고 있다.

9월 한국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7.7% 증가하면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증가세로 돌아섰다. 반도체가 11.8% 증가했고, 2차전지도 21.1% 급증한 덕분이다.

10월 수출은 추석 영향으로 3.6% 감소했지만 반도체는 10.4%, 2차전지는 6.8% 늘었다. 일평균 기준으로는 반도체 20.9%, 2차전지는 17% 증가하면서 고성장을 이어갔다.

전날 발표된 11월1일~10일 수출도 20% 이상 증가하면서 깜짝 실적을 기록했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 평균 수출액도 12% 이상 증가했다. 반도체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31.9% 급증했다. 2차전지는 발표되지 않았다.

8월 말 화웨이의 긴급 발주로 시작된 반도체 수출 호조세가 이어지고 있다. D램 가격은 여전히 낮은 수준이지만, 중국의 모바일 기업과 애플의 신제품 출시 등으로 모바일D램 수요가 견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노근창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화웨이의 이탈에도 불구하고 중국 오포, 비보, 샤오미의 수요 증가 효과가 더욱 크게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오포와 샤오미는 내년 물량 기준 세계시장 2위, 중국시장 1위를 목표로 적극적으로 부품을 발주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그는 "앞으로 제재 완화로 화웨이가 시장에 복귀하더라도 선제적인 시장 점유율 상승과 부품업체들에 대한 바게닝파워(교섭력)을 키우기 위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2차전지도 전기차 판매 증가에 실적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주요 전기차 시장인 유럽에서 보조금 영향으로 판매가 늘고 있어서다. LG화학은 테슬라, 르노, 포르쉐에, 삼성SDI는 아우디, 포드, BMW에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독일의 10월 전기차(EV·PHEV) 신규 등록대수는 4만8017대로 전년 대비 302.6%, 전달 대비 16.2% 급증했다. 전체 자동차 등록 기준 전기차 비중은 17.5%까지 상승했다.

백영찬 KB증권 연구원은 "올해 세계 자동차배터리 수요는 170GW(기가와트)로 전년 대비 11%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는 "내년에는 탄소 배출 규제 목표 달성, 폭스바겐 ID.3 등 신규 전기차 라인업 확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따른 경기 회복 등으로 자동차전지 수요는 220GW로 올해 대비 29.9% 급증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