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고]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방안, 산림을 통해 찾는다

머니투데이
  • 최병암 산림청 차장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17 04: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최근 치열한 접전 끝에 새로운 미국의 대통령으로 당선된 조 바이든 당선인은 그가 천명한대로 파리 기후협정에 미국이 적극 참여토록 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의 기후협정 참여는 향후 지구의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전 세계적 협력을 극적으로 증폭시킬 것으로 보인다.

또 지난 9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유엔총회 정상연설에서 오는 2060년까지 탄소중립을 이루겠다고 선언했다.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28%를 차지하는 중국의 이러한 선언은 기후위기 시대에 공동대응을 위해 미국과 함께 한 축을 이룰 것으로 기대된다.

그 뿐 아니라, 우리나라의 기업들을 포함해 구글과 영국 에너지회사(BP) 등 유수의 다국적 기업들이 탄소중립 목표를 설정하거나 탄소중립 선언을 준비 중에 있으며 이를 위한 방안으로 탄소배출량을 상쇄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앞으로 기후협정이 본격 가동되면 탄소 상쇄 활동에 대한 관심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9월 옥스퍼드 대학은 '탄소 상쇄를 위한 옥스퍼드 원칙'이라는 보고서를 제작해 상쇄권을 활용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공하고 있다.

이 보고서는 탄소 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환경건전성이 높고 대기로부터 탄소를 직접 흡수 할 수 있는 분야의 탄소상쇄 활용을 피력하고 있다. 그리고 이상적인 분야로서 나무 심기, 숲 가꾸기 및 습지 보전의 중요성을 언급하고 있다.

이는 오는 2030년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해 산림을 활용하겠다는 우리나라의 정책 방향과도 맥락을 같이 한다. 우리나라는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기본로드맵(2018.7)'을 통해 온실가스의 흡수원으로서 산림의 기능을 극대화 하고, 산림이 흡수한 온실가스량을 국가 감축 목표 달성에 활용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산림청은 탄소 선순환 산림경영, 도시숲 등 신규 탄소 흡수원 확충 및 국산목재 이용 등 다양한 산림정책을 통해 2030년 기준 연간 2200만톤 규모의 온실가스 흡수량을 확보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 추진 중에 있다.

이러한 산림청의 노력은 해외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9월16일 발표한 바와 같이 산림청은 캄보디아 정부와 협력해 지난 2015년부터 캄보디아의 캄풍톰주에서 산림 파괴를 줄이는 지역사업을 진행하며 약 65만톤의 온실가스 감축성과를 이뤄냈다.

이 성과는 승용차 약 34만대가 연간 배출하는 온실가스 감축효과다. 산림청은 캄보디아 외에 미얀마, 라오스에서도 유사한 형태의 산림분야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와 협력 국가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기반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이를 통해 해외에서 오는 2030년까지 총 1600만톤의 탄소배출권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는 우리의 평범했던 일상생활을 뒤흔들어 놓은 코로나19로 위축된 경제를 회복하고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지속가능하며 친환경적인 발전 전략이 필수적이다. 특히 이를 위한 산림의 중요성은 더할 나위 없이 크다.

우리는 지난 세기 가장 단기간에 산림녹화에 성공한 나라이자 최근 25년간 '임목축적 증가율 부문 전세계 1위'의 나라로서 과거의 성공역사를 이어나가는 한편 국내외 산림을 지속가능하게 경영한다면 기후위기에 선진적으로 대응하는 또 한 분야의 선도국가가 될 수 있다고 확신한다.


최병암 산림청 차장./사진제공=산림청
최병암 산림청 차장./사진제공=산림청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