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마존, 이젠 처방약까지…온라인 약국사업 진출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18 03: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 / 사진제공=ap뉴시스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 / 사진제공=ap뉴시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이 온라인 약국 사업에 진출했다고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아마존 파머시(Amazon Pharmacy)를 통해 미국 소비자들은 온라인으로 처방약을 주문하고 배송받을 수 있다.

의약품 가격을 미리 비교하거나 결제 때 보험 적용 여부를 선택할 수도 있다. 아마존 프라임 회원들의 경우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아마존은 미국 약국 시장에서 전통의 강자인 월그린스, CVS 등과의 경쟁이 불가피해졌다.

2018년 온라인 약국 필팩(PillPack)을 인수한 아마존은 이후 처방약을 온라인으로 판매하기 위해 각 주 정부들을 상대로 인허가 확보에 집중해왔다.

미국에선 지금도 온라인을 통한 의약품 구매가 가능하지만 그다지 활성화돼 있진 않다고 시장조사업체 J.D.파워는 평가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