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반도체 인수 제안했던 中칭화유니의 디폴트 사태…무슨 일이?

머니투데이
  • 김재현 이코노미스트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0 06: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길게보고 크게놀기]중국 반도체 굴기 상징인 회사의 디폴트 사태가 던지는 의미

[편집자주] 멀리 보고 통 크게 노는 법을 생각해 봅니다.
/그래픽=임종철 디자인기자
/그래픽=임종철 디자인기자
지난해 중국이 반도체 수입에 사용한 돈은 3055억 달러에 달한다. 2위 수입품목인 원유(2413억 달러)보다 600억 달러 이상 많은 규모다. 수입 규모와 미국의 중국 5G 통신업체 화웨이 제재에서 볼 수 있듯이, 반도체는 중국에게 가장 취약한 연결고리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화웨이가 외국기업으로부터 반도체를 구매하거나 위탁생산 하는 걸 막기 위해 온갖 방법을 동원했다.

중국 정부 역시 손 놓고 있는 건 아니다. 중국 정부는 2014년 ‘반도체 산업 발전 추진요강’을 발표하며 반도체 산업 육성에 나섰다. 소위 반도체 굴기다.

◇중국 반도체 대표 기업인 칭화유니의 회사채 디폴트
중국 반도체 자립을 대표하는 기업은 칭화유니다. 칭화유니는 중국 명문대 칭화대가 설립한 칭화홀딩스가 지분 51%를 보유하고 있다. 또한 칭화유니는 반도체 설계기업인 쯔광잔루이(UNISOC), 낸드플래시 제조업체인 창장메모리(YMTC)를 자회사로 거느리고 있다.

그런데 지난 16일 칭화유니가 만기 도래한 회사채 13억 위안(약 2200억원)를 상환하지 못해 디폴트가 발생했다. 디폴트 발생 전인 12일 중국 신용평가사인 중청신국제(CCXI)는 칭화유니의 기업 신용등급과 회사채 신용등급을 이미 AAA에서 AA로 하향했을 뿐 아니라 신용등급 부정적 관찰대상에 올렸다.

디폴트 발생 후엔 칭화유니의 기업 신용등급과 회사채 신용등급이 AA에서 BBB로 추가 하향조정됐다. 투자등급 가운데 가장 낮은 BBB까지 하락한 건데, 언제 투기등급으로 하락할지 모르는 상황으로 사태가 악화됐다.

지난 16일 칭화유니 채권자 회의에서는 원금 일부와 이자를 선상환하고 나머지 원금은 만기 연장하는 방안에 대해서 채권자 중 86.15%만 찬성하고 나머지는 반대하거나 기권해서 안건이 부결됐다.

문제는 칭화유니가 상환해야 할 회사채가 무려 177억 위안(약 3조원)에 달한다는 사실이다. 오는 12월 10일 4억5000만 달러(약 5000억원)의 달러화 회사채 만기가 돌아오고 내년 상반기에 만기가 돌아오는 위안화와 달러화 회사채 규모도 각각 51억 위안(약 8670억원)과 10억5000만 달러(약 1조1600억원)에 달한다.

현재 칭화유니가 발행한 회사채 대부분은 거래 중지됐고 80% 넘게 가격이 폭락한 회사채도 있다. 칭화유니의 부채비율이 216%에 달할 정도로 높기 때문에 시장에서는 디폴트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다.

올해 상반기 기준 칭화유니의 총부채는 1567억 위안(약 26조6400억원)에 달하며, 영업실적은 여전히 흑자전환하지 못한 상태로 33억8000만 위안(약 5750억원)에 달하는 순손실을 기록했다. 더구나 1년 이내 상환해야 하는 단기부채가 814억 위안(약 13조8400억원)으로 전체 부채의 52%에 달한다.

◇중국 국유은행의 막대한 여신지원
여기까지 보면 칭화유니가 당장 파산할 것 같지만, 그래도 살아날 구석이 있다. 칭화유니는 중국 반도체 굴기의 핵심기업으로서 중국수출입은행, 중국은행, 건설은행, 베이징은행 등 중국 국유은행으로부터 막대한 여신지원을 받고 있다. 지난 6월말 기준 칭화유니가 받은 여신한도는 2958억 위안(약 50조3000억원)인데, 이중 절반이 넘는 1555억 위안(약 26조4000억원)은 미사용 상태다.

향후 칭화유니의 일부 회사채가 디폴트 될 수는 있겠지만, 칭화유니 회사가 파산할 확률은 제한적이라는 의미다.

게다가 자오웨이궈(趙偉國) 칭화유니 회장은 중국 반도체 굴기의 상징이다. 2018년 4월 시진핑 주석이 칭화유니의 우한 반도체 공장을 시찰했을 때 자오 회장이 수행하는 장면을 중국 중앙방송(CCTV)를 통해 수억 명의 중국인이 시청했다. 2015년 미국 D램 반도체회사인 마이크론사를 230억 달러에 인수하겠다고 제안한 회사도 칭화유니다.

결국 중국 반도체 산업의 얼굴 역할을 하고 있는 칭화유니를 중국 정부는 어떻게든 유지시키려 할 것이다. 또한 자본집약적 장치산업인 반도체산업은 진입 초기에 막대한 투자가 집중되기 때문에 지금 손실이 나는 건 당연하다. 중국 입장에서는 당면한 손실을 감수하고서라도 장기 투자를 지속해 나가야 한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칭화유니의 부채를 대신 갚아줄 수는 없다. 칭화유니는 전략적 투자자를 유치하거나 자산매각을 통해서 자력갱생하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 지난 6월 칭화유니는 최대주주 및 2대 주주가 충칭 양강그룹과 전략적투자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만약 전략적 투자 유치가 어려울 경우, 자회사를 매각하는 등 자산매각도 고려할 수 있다. 칭화유니의 반도체 설계 자회사인 쯔광잔루이는 중국 커촹반 상장을 준비 중이며 창장메모리도 상장요건을 구비한 상태다.

중국의 반도체 자립은 길고도 험한 길이다. 중국 반도체 대표기업인 칭화유니가 회사채 디폴트 문제에 어떻게 대처하는지를 우리도 자세히 관찰할 필요가 있다. 향후 5~10년 안에 중국 기업들이 우리 반도체 기업의 경쟁자로 부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20년 11월 19일 (17:20)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